•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허태정 시장 "보문산 개발 충분한 의견수렴 거쳐 결정"

보문산 개발 갈등 조정 나서
김경철 도철사자에게는 힘 실어줘

입력 2019-09-18 15:47   수정 2019-09-18 16:18
신문게재 2019-09-19 2면

시정브리핑 (2)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은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과 관련 충분한 시민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당초 이달 발표하려다 연기된 보문산 관광단지 조성 사업에 대해 "개발 계획 밑그림은 있는 상태다. 시민들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며 "이르면 연내, 늦으면 내년 3월 해당 사업의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전망대와 오월드 시설보강, 보문산 연결 교통수단 등이 주요 내용"이라면서 "환경과 그걸 이용하는 시민들의 욕구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시는 이달 중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었다. 지난 7월 베이스볼드림파크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보문산 관광개발 계획 의지를 내비치고, 보문산 관광개발에 대한 세부 계획을 9월에 발표한다고 공개적으로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보문산 관광개발 발표 이후 환경단체와 정치권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찬반 갈등이 불거지자 대전시는 민관공동위원회를 구성해 주요 쟁점을 논의하고 올해 안으로 최종 합의안을 도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또한 허 시장은 노동조합의 반발에 부딪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신뢰감을 나타냈다.

허 시장은 "앞으로 도시철도공사 운영뿐만 아니라 충청권 광역철도망과 연계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풍부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갖고 있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내정자에 대한 여러 가지 문제와 의혹들이 있는 것 같다"며 "인사청문회에서 김 내정자가 소명을 하고 시의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면 큰 문제가 없을 듯하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가 서울 9호선 민영화 등을 추진한 이력을 두고 노조는 '김 내정자가 사장으로 취임하면 대전도시철도까지 민영화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전역세권 개발 관련해선 마무리 단계라는 게 허 시장의 설명이다. 허 시장은 "앞서 3번의 공모에도 불구 무산된 것은 기업들이 수익성 보장이 확실하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주거 비율에 관한 문제가 제일 큰 핵심으로 최종 확정되면 공모 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