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배달료'를 아시나요? 술 판매 사라진 대학 축제, 구매 대행 '꼼수'

부스서 직접 술을 판매하지는 않지만
술값과 비슷한 금액 받고 주류 배달해
"대학 축제인데 규제 과하다" 목소리도

입력 2019-09-19 15:04   수정 2019-09-20 18:50
신문게재 2019-09-20 6면

2019091901010014109
'배달료'라는 메뉴가 적힌 메뉴판. 술을 구매해서 배달해 준다.
지역 대학들이 '술 없는 축제'를 표방하고 있지만, 일부 대학의 축제기간 여전히 주류가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찾은 대전대 축제 현장에서 학생들은 천막 아래 삼삼오오 모여 술을 마시고 있었다.

학과별 부스의 메뉴판에는 음식명만 있을 뿐 주류가 적혀있진 않았다. 하지만 '배달료'라는 낯선 메뉴가 눈에 들어왔다. 4000원의 배달료를 지불하면 술을 구매 대행해 준다는 것. 즉 '배달료'라는 이름의 술을 판매하는 셈이다. 인근 주차장 등에는 상자째로 술을 쌓아놓고, 아이스박스를 가져와 운반하는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이에대해 한 학생회 관계자는 "학우들이 술을 사와 축제 현장에서 마시는 것 까지 금지 할 수는 없다. 부스에서는 술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의 부탁을 받고 대신 사다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5월 '대학생 주류 판매 관련 주세법령 준수 안내 협조' 공문을 각 대학에 발송, 축제 기간동안 대학 내 주류 불법판매 금지를 요청했다. 교내에서 주류 판매업 면허를 받지 않은 사람이 판매하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개인이 술을 사서 반입하는 것까지 규제하지는 않는다.

KakaoTalk_20190919_150138483
대전대 인근 주차장에 쌓여있는 주류 상자들.
배달료는 이를 악용한 '꼼수'라는 지적이다. 구매 대행, 배달은 말 뿐이고 실질적으로는 판매와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학 인근 편의점, 마트에서는 축제 기간 동안 주류 판매량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캠퍼스 내 주류 판매가 금지되기 전에는 축제 기간 주류 매출이 소폭 늘어났지만, 최근에는 개인 뿐 아니라 단체에서 구매하는 경우도 많다.

타 대학에서도 꼼수로 술을 유통한 사례는 다수 있다. 올 봄 축제가 열린 한 사립대에서는 주점에서 주류를 판매하지 않는 대신 자릿값을 받고, 외부에서 술을 구매해 먹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성인들을 대상으로 음주를 지나치게 규제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주류 판매를 금지할 수는 있지만 음주 자체를 근절하긴 어렵다는 지적이다.

대학생 김 모 씨는 "건전한 축제문화 정착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대학 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낭만도 있다"며 "주류 판매를 금지하더라도 암암리에 다 마시는데 무조건 규제대신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