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판 '살인의 추억'… 장기 미제사건 6건

1998년~2006년 미제사건 총 6건
2007년 이후 못 잡은 범인 없어

입력 2019-09-19 15:22   수정 2019-09-19 16:05

미제사건
사진 = 연합뉴스
"아침부터 한 남자가 피 묻은 옷을 세탁해줄 수 있는지 물어보는데 안 된다고 했죠. 그리고 한 시간 뒤 다시 와서 물어봤는데, 무서워서 그냥 돌려보냈어요."

2006년 4월 11일 개인택시 운전사 김모 씨(당시 56세)가 자신의 차량 뒷좌석에서 흉기에 찔려 살해당하고 경찰이 주변을 탐문하다가 한 세탁소에서 들은 얘기다. 이후 추가 증거나 단서를 찾지 못해 '송촌동 택시기사 살인사건'은 아직도 풀리지 않은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화성 연쇄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가 확인된 가운데, 대전경찰청 ‘미제사건전담팀’이 수사 중인 미제사건은 모두 6건.

가장 오래된 미제사건은 1998년 8월 21일 서구 갈마동 월평산 계곡에서 가출한 여고생(당시 15세)이 반나체 상태로 살해당한 사건이다.

2001년 12월 21일에는 둔산동 한 은행 지하주차장에서 현금 호송직원을 권총으로 쏘고 현금 가방을 가지고 달아난 '대전 은행 권총 사건', 2005년 11월 2일엔 갈마동 한 빌라에서 살해당한 여성의 사체에 밀가루를 뿌리고 도망간 '갈마동 빌라 살인사건'이 있다.

'송촌동 택시기사 살인사건'이 일어난 2006년에는 8월 자양동 한 원룸에서 중학교 여교사가 살해당한 '자양동 여교사 살인사건', 12월에는 78세 노파가 성폭행당한 후 살해당한 '법동 아파트 살인사건'이 있다.

대전경찰청 김범수 미제사건전담팀장은 "아직 잡지 못한 범인이 있지만, 모든 수사기법과 과학수사를 통해 계속 수사 진행 중"이라며 "피해자와 유족들의 한을 풀어줄 날이 올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