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박병석 "국회, 대통령 집무실와야 행복도시 완성"

차담회서 세종의사당·세종집무실 필요성 피력
지역인재채용 기관으로부터 '수용' 입장도 받아
"유불리 판단해 지혜롭고, 슬기롭게 해결할 것"

입력 2019-09-19 15:55   수정 2019-09-19 15:56

박병석 강조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이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최근 세종집무실 설치에 부정적 기류가 감지되는 상황 속에 박 의원이 세종의사당과 세종집무실 당위성을 강조한 것이다.

박 의원은 19일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들과 차담회를 열고 "세종시에 국회와 청와대 제2집무실이 오는 것이 행복도시의 완성이고, 국토균형발전의 관건이라는 당의 입장이 분명하다"며 "명실공히 국토균형발전의 핵심 축은 세종행복도시"라고 밝혔다.

최근 언론보도로 촉발된 세종집무실 무산 논란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는 게 청와대 입장이고, 당정 간 협의와 회의를 거쳐야하는 사안"이라며 "세종집무실 설치에 대한 (저와) 당의 입장은 명백하다. 세종국회와 집무실이 와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추진이 녹록치 않다"며 어려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럼에도 박 의원은 "국회 내 반대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반대전선을 넓힐 필요가 없다고 본다"며 "어떤 게 유리한지 판단하겠다. 방향이 분명한 만큼 지혜롭고, 슬기롭게 헤쳐 나가겠다"고 했다.

전날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비례)이 주장한 국회 대전분원 설치에 대해선 "국가균형발전이란 큰 구도에서 전국적인 명분을 획득해 추진해야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전으로 옮긴다고 주장한다면 전국민적인 동의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소재 공공기관에 지역인재채용 의무화를 적용하는 '혁신도시법'과 관련해선 "정기국회 통과를 위해 법제사법위원들을 정부서 접촉하고, 저도 개인적으로 만나고 있다"며 "의무화 적용 기관들로부터 법이 통과하면 수용하겠다는 입장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혁신도시법이 통과할 경우 지역의 해당 기관에 소급적용의 문제가 있었다"며 "동의 과정이 쉽진 않았지만, 노력 끝에 기업들이 수용 입장을 밝혔고, 법이 통과한다면 의무화 채용 비율을 결정해야 하는데 18%부터 시작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박 의원은 20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리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심포지엄에 참석한다. 박 의원은 "세종의사당 설치가 만만치 않지만,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공감대를 모아보겠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