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 정무라인 잇따라 사직 '재정비' 불가피

송덕헌 정무특별보좌관 내달 5일 사퇴
김종남 민생정책자문관도 조만간 사직할 것으로 알려져
정무라인 재정비로 소통 기능 강화해야

입력 2019-09-19 16:05   수정 2019-09-22 19:53
신문게재 2019-09-23 2면

2018010501000479600019641
송덕헌 대전시 정무특별보좌관이 사직서를 제출하는 등 대전시 정무라인이 잇따라 자리를 비우면서 재정비가 불가피해졌다.

송 정무특보는 지난 18일 사직서를 제출하고 10월 5일자로 사퇴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4일 임용된 지 1년 만이다.

송 정무특보는 기초단체장 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3선의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경우 보궐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송 정무특보는 대우증권 부장, 구논회 전 국회의원 보좌관, 박병석 국회의원 보좌관, 민선5기 염홍철 대전시장 비서실장 등을 지냈다.

또 다른 정무직인 김종남 민생정책자문관도 같은 날 사직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자문관은 내년 총선에서 유성에 출마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을 비롯해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공동대표, 대전환경운동연합 교육위원장, 산림청 녹색자금운용심의회 위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환경운동 전문가다.

경제과학 분야 국비확보와 정책결정 보좌를 담당할 경제과학협력실장은 현재 공석이다. 얼마 전 배상록 전 경제과학협력실장이 경제통상진흥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지난 8월 공석이 된지 한 달이 넘었지만, 아직 자리를 비워뒀다.

현재로선 추가 정무라인 이탈은 없을 전망이다. 권선택 전 시장의 '복심'으로 불렸던 김미중 자치분권특별보좌관은 현재 허태정 대전시장에게도 신뢰를 받고 있다는 전언이다. 다른 보좌진들은 경제·여성·시민단체 등 특정 분야를 담당하고 있어 교체 대상에 오를 가능성이 크지 않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무라인의 공백이 생기는 만큼 허 시장은 이를 계기로 조직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을 수 있게 됐다.



사실 그동안 대전시 정무라인의 역할은 평가가 좋지 않았다. 신축 야구장 입지 결정, 평촌산단 LNG발전소 유치 등 갈등이 불거질 때마다 '정무라인의 역할 부재'가 제기됐다. 정무라인이 정치권이나 언론, 시민단체에 시정을 제대로 설명하는 역할이 부족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일각에서는 허 시장이 자신의 의중을 드러내지 않아 정무라인의 활동 폭이 제한적이었다고 분석하고 있다.

허 시장이 최근 여러차례 시정 홍보와 갈등 관리의 중요성을 얘기하고 있는 만큼 이에 적합한 인물을 물색할 전망이다.

특히 경제협력실장 자리 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다. 허 시장은 '경제과학협력실장'을 다른 역할로 교체할지 아직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한 인사는 "일부 정무라인이 총선을 앞두고 자리를 비우는 만큼 이번을 계기로 민선 7기의 활력소를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시장의 의중을 잘 알 수 있는 인사가 임명돼 소통역할을 잘 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