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논산시자원봉사센터, 행복마을 공동체 만들기 '동고동락!'

'다 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사업, 현장중심 봉사 프로그램 '훈훈'

입력 2019-09-21 20:25   수정 2019-09-21 20:25

70425912_2445860172167075_9161939513302319104_o
논산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윤진)가 주최하고 읍면동 거점센터가 주관하는 행복마을 공동체 만들기 특화 프로그램인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가 지난 19일 광석면 갈산1리 마을회관에서 진행됐다.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는 농촌 지역의 독거노인세대가 증가하면서 마을주민과 정서적 유대감이 단절된 어르신의 활동영역 축소, 역할상실, 열악한 위생환경에 따른 소외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각 분야별 자원봉사자를 마을단위로 집결하는 종합복지 프로그램이다.



70351018_2445859342167158_3887419962406469632_o
읍면동 자원봉사거점센터 운영업무를 담당하는 시 센터의 행복마을 코디네이터와 거점센터 상담가가 주민들과 동네 한 바퀴를 돌며 소소한 민원부터 마을의 큰 숙원사업까지 파악해 즉시 해결이 가능한 민원은 봉사자들과 해결하고, 지원이 필요한 경우 해당 기관으로 요청하는 현장 중심 봉사 프로그램으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관내 14개 거점센터별로 매월 마을 단위를 방문하며, 전문봉사단, 거점지역 자원봉사 단체, 기관, 청소년 등 지역의 인적 인프라를 활용한 맞춤형 특화프로그램으로 행복한 마을공동체 만들기에 큰 역할을 해 나가고 있다는 평가다.

김윤진 자원봉사센터장은 “따뜻한 행복공동체 논산을 구축하는 데 있어 마을에서 함께 소외된 이웃을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사람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로 동고동락하는 사회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