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천안 특성화고 신입생 모시기 본격 경쟁

입력 2019-09-21 13:31   수정 2019-09-21 14:29

천안지역 6개 특성화고등학교가 신입생 모집을 위한 잰걸음에 나섰다.

성환고, 병천고, 천안상고, 천안여상, 천안공고, 제일고 등 6개 특성화 고등학교는 오는 12월 4일부터 5일까지 원서접수를 실시할 예정으로 본격적인 신입생 모시기에 들어갔다.

특히 6개 특성화고등학교의 2019학년도 신입생 정원 1602명 가운데 1548명이 지원하는 등 54명의 미달 사태가 벌어진 데 이어 지속된 취업률 하락 등으로 악재가 겹치면서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의 특성화고 기피 현상이 심각해져 이번 신입생 유치전이 어느 때보다 뜨거워질 전망이다.

6개 특성화 고등학교들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공동 홍보단을 구성하기로 했으며 이들 홍보단 차원의 학교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수년간 신입생 충원율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공동 홍보단에만 의존하는 방법만으로는 신입생 유치가 어렵다고 판단돼 올해부터는 공동 홍보단 외에 학교별 특화된 홍보전이 벌어질 예정이다.

실제 A고등학교의 경우 오는 10월부터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업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을 시작으로 관내 시내버스 내 광고 시행, 중학교 인근 현수막 게시대를 이용한 현수막 부착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공동 홍보단 외에 자체 인력을 이용해 관내 중학교는 물론 경기도권과 충남도내 타 지역까지 방문해 신입생을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B학교 역시 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특성화고등학교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신입 유치까지 연계하겠다는 계획을 세우는 등 개별 학교별로 신입생 유치를 위한 자구책 마련에 돌입했다.

전국단위 모집학교들에 대한 원서 접수 기간 조정도 대안으로 제시됐다.

천안지역 특성화고등학교 중 전국단위로 신입생을 모집하는 성환고와 병천고의 경우 인근 경기도가 충남 지역보다 20여일가량 먼저 신입생으로 모집하는 만큼 어려움이 따른다며 도교육청에 원서접수 기간 조정을 요청했지만 도교육청은 준비 부족을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아울러 이들 특성화고는 점진적인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신입생 모집이 어려워 짐에 따라 이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는 필요하다고 요구하고 있다.

특성화고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 취업률 저하 등 특성화 고등학교가 신입생을 모집하기 점점 어려워지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제는 신입생 모집이 생존이 걸린 문제인 만큼 남은 2달여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