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천안시의회, 외유성 국외출장 논란 자구책 마련

입력 2019-09-21 14:26   수정 2019-09-21 19:40

외출장 사전연구활동 1
천안시의회가 외유성 국외출장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대처방안을 모색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천안시의회 행정안전·복지문화위원회 의원들은 지난 19일 ‘2019 행정안전·복지문화위원회 의원 공무국외 출장 사전연구활동’으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린 예정지인 입장면 가산리 일원을 방문했다. <사진>

축구종합센터건립추진단 담당자의 현장 브리핑 후 추진단원들과 현장 답사를 하며 현재 포괄적인 사업계획을 실효성 있게 구체화 시킬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 천안을 스포츠 도시로 부각시킬 수 있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 방안과 지역 문화관광산업 발전 정책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어졌다.

의원들은 이번 국외 출장 기간 중 프랑스축구협회 관계자 및 한인 축구협회와 간담회를 갖기로 하는 등 일부 일정 내용을 변경했다.

이밖에 천안시의회 국외 연수 중 최초로 국외 출장지 현지에서 SNS를 통한 실시간 중계를 진행할 계획으로 외유성 논란을 차단키로 했다.

아울러 각종 연수에서 물의를 일으켰을 때 가중 처벌할 수 있도록 천안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조례를 발의하고 해외연수에 오르기로 했다.



이번 국외 출장의 단장인 황천순의원은 "철저한 사전 연구 활동을 통해 축구종합센터 건립이 시의 브랜드 이미지 상승과 동시에 시민복지 실현,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성공적인 축구종합센터 건립과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뜻깊은 국외 출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