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천안 원성동주택 재건축정비사업조합 조합장 A씨 해임, 사업추진 또 연기

입력 2019-09-21 19:48   수정 2019-09-21 19:49

KakaoTalk_20190921_171551332
천안 원성동주택 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조합장을 해임함에 따라 사업추진에 적신호가 켜졌다.

그동안 일부 조합원들은 지난달 이른바 '재산손실 방지 위원회(이하 비대위)'를 꾸리고 현 조합장인 A씨에 대한 문제 제기를 진행해왔다.

비대위는 A조합장이 여성조합원에 대한 성추행 문제가 제기됐으며 조합 수익률인 비례율이 기존 83%에서 63%로 저하되는 등 재산상 손실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조합장 취임 이후 불투명한 지출도 상당 부분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비대위 측은 지난 21일 원성동의 한 식당에서 '원성동주택 재건축정비사업조합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임시회 개최에 앞서 조합장인 A씨는 법원에 총회개최 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지만, 법원이 지난 20일 이를 기각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개최됐다.

21일 개최된 임시총회에서는 조합장 A씨 및 홍보이사 B씨에 대한 해임안과 이들에 대한 직무 정지, 조합장 직무대행자 선정을 위한 결의 등 4개 안건을 상정했으며 전체 조합원 248명 중 찬성 121, 반대 2, 기권 등 무효 7명으로 4개 안건이 모두 가결됐다.



조합장인 A씨와 홍보이사인 B씨는 임시총회 자리에서 "비례율 하락은 지금까지 지지부진했던 사업에 따른 손해로 지난 3월 전 조합장 C씨가 해임된 이후 사업을 살펴본 결과 물가상승률과 사업지연에 따라 비례율 하락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고 항변했다.

이어 홍보이사 B 씨 역시 "비례율 80% 복구를 현 상황에서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느냐"라며 "복구할 수 있는 사람이 각서를 쓰고 공증을 받아 제출하면 자리를 내려놓겠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날 조합장 해임으로 사업 추진에도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차기 조합장 및 임원 선출만 하더라도 수개월 가량 걸릴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그사이 모든 사업은 한 걸음도 내딛지 못하기 때문으로 최소한 착공은 내년까지 미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천안시 관계자는 "원성동 재건축정비사업 조합이 임시총회를 거쳐 조합장을 해임한 만큼 올해 중 착공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도 이번 사안을 예의 주시해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