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제천시, 수돗물 차염소독으로 안심수돗물 만든다

입력 2019-09-22 10:49   수정 2019-09-22 10:49

차염발생기
제천 차염발생기
제천시는 고암정수장에 14억 원을 투입해 차염(차아염소산) 발생설비를 도입, 이달부터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차염 발생설비는 소금물을 전기 분해해 차염 용액을 생산 소독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염소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사용에 안전하고, 체류기간이 짧아 냄새가 없는 게 특징이다.

소독력과 잔류성이 강한 염소가스는 화학물질관리법, 고압가스안전관리법 등에 따라 엄격하게 규제 관리해 왔다.

현재 국내 정수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수질 소독제였으나 가스누출 시 독성이 강하고 인체에 치명적이며 누출 시 주변지역으로 피해가 확산될 위험성이 있었다.

이에 따라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고 살균력이 탁월한 장점 등이 확보된 액체상태의 차염 소독설비로 변경하게 된 것이다.

주요설비는 차염발생기, 소금?차염 저장탱크와 주입펌프, 소독설비 제어반, 약품 이송장치 등이다.



제천시 수도사업소 관계자는 "수돗물 음용률 저하의 주원인이었던 염소냄새 저감으로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액화염소가 물의 산성도를 높이는 반면 차염은 가성소다의 생성으로 배관부식을 방지함으로서 녹물 등을 예방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밝혔다.
제천=손도언 기자 k-55so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