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북교육청, 지방채 조기상환으로 지급예정 이자 219억원 절감

2033년까지 상환예정인 지방채 1655억원 모두 상환

입력 2019-09-23 10:16   수정 2019-09-23 10:16

충북도교육청은 지방채 제로화를 14년 앞당겨 달성해 지급예정 이자 219억원을 절감하게 됐다고 2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말 지방채 잔액 1655억원 중 올해 본예산에서 452억원과 1차 추경예산에서 413억원을 확보해 965억원을 조기 상환했다.



잔액 790억원은 지난 2일 충북도의회에서 2차 추경예산이 의결됨에 따라 지난 2017년 발행한 지방채 상환잔액 479억원과 지난해 교육환경개선에 투자하기 위해 발행한 311억원의 지방채를 상환해 전액을 조기 상환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당초 2033년까지 상환할 계획이었던 지방채를 조기 상환함으로써 이에 해당하는 이자 219억원을 절감하게 된 셈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방채 조기상환을 통해 절감되는 비용은 미래의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공교육 기반을 강화하고, 학교지원 중심 행정 구현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