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건국대 "의전원 수업 충주 환원"

- 6년제 의과대 전환도 추진

입력 2019-09-23 20:53   수정 2019-09-23 20:53

KakaoTalk_20190923_135839881
맹정섭(왼쪽) 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과 민상기 건국대 총장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편법 운영을 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 민상기 건국대 총장이 23일 "충주 글로컬캠퍼스에서 수업과 실습이 모두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 총장은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해 전달한 공문에서 이같이 밝히고, "의전원 운영 문제로 충북도민과 충주시민에게 많은 심려를 드린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 교육부 감사 보고를 고려해 (대학은)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전원을 6년제 의과대학으로 변경하는 절차도 밟을 예정"이라며 "(지역위가 요구한)서울과 충주병원 통합 운영에 관해서는 학내외 자문을 거쳐 추가 답변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상기 총장  입장정리문
민상기 건국대 총장 입장 정리문
이날 오전 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한 민 총장은 대학 측의 공문을 맹정섭 위원장에게 직접 전달한 뒤 충주시 의원 등 당직자들과 환담했다.

맹 위원장 등 지역위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건국대는 서울로 야반도주한 글로컬캠퍼스 의전원을 충주로 돌려보내라"고 요구하는 성명을 내고 교육부에 공식 민원을 제기하는 등 반발해왔다.

교육부는 감사를 통해 글로컬캠퍼스 의전원을 서울캠퍼스로 옮긴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국대는 1985년 글로컬캠퍼스에 정원 40명의 의과대를 설치했다가 2005년 이를 의전원으로 전환하면서 서울캠퍼스에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