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기고]'Safe 대전 안전체험 한마당', 안전문화 밑거름이 되길

하을호 대전시 안전정책과장

입력 2019-09-25 15:33   수정 2019-09-30 09:54
신문게재 2019-09-27 23면

190925 하을호 안전정책과장
하을호 대전시 안전정책과장
얼마 전 제13호 태풍 링링과 제17호 태풍 타파가 대한민국을 휩쓸고 지나갔다. 순간최대풍속 50m/s를 넘는 기록적인 강풍과 강우량을 동반하여 수도권, 충청, 영호남 등의 지역에 상당한 재산과 인명 피해를 입혔다. 이러한 자연재해가 덮칠 때마다 안전예방 및 교육의 중요성과 안전불감증에 대한 지적이 나오지만, 여전히 미흡한 부분이 많다. 14년 세월호 사고, 17년 제천 화재, 17년 포항 지진 등의 사건들은 우리나라가 아직 재난과 안전사고에 대한 사회적인 대처 능력이 떨어짐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 할 것이다.

최근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제고되고 제도적 보완과 안전 교육 강화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일례로, 세월호 사고 이후 심폐소생술 교육이 강화되어 10%가 채 되지 않았던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률이 꾸준히 증가하여 17년에는 20%가 넘었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성인의 시행률이 높아진 것이 아니라 학교에서 심폐소생술을 교육받은 아이들의 시행률이 늘어난 것이라고 한다. 이는 안전에 대한 조기교육의 중요성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성인에 대한 안전교육은 여전히 미흡함을 알려주는 사례라고 할 것이다.

안전에 대한 조기교육은 새로운 것에 대한 거부감이 적은 유년기부터 다양한 재난상황에 대한 체험과 대처 경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생존기술을 체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특히 단순한 이론 교육이 아니라 체험형 교육을 통해 직접 안전의 중요성을 몸으로 느끼는 것이 핵심이다. 이러한 안전교육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우리 시에서는 2016년부터 'Safe 대전 안전체험 한마당'을 개최하고 있다.

'Safe 대전 안전체험 한마당'은 기존의 이론 중심의 일률적, 제한적인 교육에서 벗어나 놀이형, 참여형,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이 직접 안전의 중요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함께 제공하여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즐길 수 있는, 온가족이 함께 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4회째를 맞아 장소도 야외로 옮기고 행사 기간도 3일로 연장하여 더욱 내실 있는 체험행사가 될 수 있도록 하였다.

올해 안전체험 프로그램은 ▲생활 ▲교통 ▲재난 ▲소방 ▲사회기반체계 ▲범죄 ▲보건 ▲4차산업기술의 8개 분야 총 68개로 운영된다. 소화기를 직접 사용해보고, 가상화재 상황에서 미로를 탈출해보거나, 지진·화재 체험 등을 해보면서 재미와 생활의 지혜를 함께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추어 VR, 드론 등을 활용한 생생한 안전체험을 통해 더욱 즐겁고 피부로 느껴지는 안전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였다.

어울림 마당에서는 페이스페인팅, 뮤지컬, 마술, 캐릭터퍼포먼스 등을 열어 체험활동에 참여하지 않는 방문객들도 충분히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어린이 안전골든벨, 안전체험 UCC콘테스트 및 사생대회 등 각종 경연대회도 개최하여 시민들의 참여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였다. 대회는 현장 접수도 가능하므로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

이번 행사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엑스포시민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Safe 대전 안전체험 한마당'은 어린이, 청소년 뿐만 아니라 온가족이 함께 즐기면서 안전에 대한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귀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아이들의 안전한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데 큰 선물이 될 것이다. 주말을 이용해 많은 시민 여러분이 참여하고, 함께 안전한 대전을 만들어나가는데 동참해 주시기를 기대해본다.



하을호 대전시 안전정책과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