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자외선지수] 오늘(3일) 자외선지수 '보통'... 개천절 태풍 오후부터 '뚝'

입력 2019-10-03 01:00   수정 2019-10-03 01:00

11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개천절인 3일 자외선지수가 '보통'으로 나타났다. 18호 태풍 미탁이 한반도 남부지역을 직통으로 관통하는 통에 강한 비바람이 이어지겠으며 오후부터 차차 개이겠다.

 

이날 18호 태풍 '미탁'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으며 제주도와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강원 영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강원 영동은 오는 4일 새벽까지 비가 내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 기온은 22~29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21~26도, 춘천 21~26도, 대전 22~26도, 대구 21~28도, 광주 21~26도, 부산 22~28도, 제주 23~26도로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태풍으로 인한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가운데 바깥 외출을 삼가하는 것이 좋겠다. 특히, 제주와 남부 지역의 경우 시설물 피해가 있을 수 있으니 창문에 테이프를 X자 형태로 붙여 깨짐 방지를 해주는 것이 좋겠다.

 

자외선지수는 '보통'이겠으나 TV, 컴퓨터 모니터, 백열등과 같은 생활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 질환이 생길 수 있으니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겠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