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인쇄업계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운영 조합으로 이관해 달라"

경제통상진흥원에서 관장 '비효율적 운영'
인쇄조합, 대전시에 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 이관 요청

입력 2019-10-09 10:04   수정 2019-10-09 10:10

대전 동구 인쇄특화거리
대전 동구 인쇄특화거리
대전지역 인쇄업계 상공인들이 '인쇄소공인 특화지원센터'의 운영을 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으로 이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9일 대전세종충남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대전 동구 인쇄특화거리에 인쇄 소공인 지원을 위한 인쇄소공인 특화지원센터가 설립돼 있으나, 현재 인쇄산업과 아무 관련이 없는 대전경제통상진흥원에서 관장하고 있어 비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인쇄소공인 특화지원센터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인쇄 지원시설로, 지난 2015년 경제통상진흥원이 운영기관 공모에 선정돼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특화지원센터에서는 교육 및 컨설팅 사업 등 4개 부문 10여개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인쇄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직원들의 인쇄 전문성 결여로 인쇄업계를 위한 지원사업이 업계의 요구사항을 실질적으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여기에 인쇄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직원은 1년 단위 계약직으로 채용됨에 따라 잦은 이직으로 인해 사업 연계성과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게 인쇄조합의 설명이다.

서울 인쇄소공인지원센터의 경우 서울인쇄조합에서 운영함에 따라 인쇄업계의 특성을 이해하고 인쇄업체가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사업들을 지원하고 있다.



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관계자는 "지역 인쇄업 관련 다양한 지원사업의 창구 역할과 인쇄 소공인의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지원 사업을 발굴하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지역 인쇄소공인들 지원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인쇄소공인 특화지원센터의 운영을 협동조합으로 이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은 최근 대전시에 인쇄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 이관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센터 운영기관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선정하고 있으며, 기존 운영기관의 사업성과를 평가해 계속 운영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소상공인진흥공단과 협의해 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등 관련 단체의 의견을 듣고 검토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