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독자칼럼]극한 정치와 정파성 언론

입력 2019-10-09 14:03   수정 2019-10-09 14:03
신문게재 2019-10-09 23면

불편하다. 진영싸움은 언제까지 지속할 것인가. 아마 끝나지 않을 것이다. 계속되는 진영싸움에 국민은 선택해야 한다. 내가 지지하는 정치세력을 지키기 위해 나의 욕구·가치를 버리는 선택을 해야 할까? 아니면 욕구와 가치를 위해 지지를 거둬야 할까? 이런 국민의 고민은 언론의 보도 방향대로 선동당하기 쉽다.

혼란스럽다. 국민은 언론을 믿어도 되는가. 중립을 유지해야 하는 언론부터가 각 정치성향을 갖고 있다. 이번 '조국 사태'만 해도 그렇다.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모였다던 '서초동 집회 200만'이라는 타이틀은 언론으로부터 보이는 세력다툼이었다. 조국 장관 수호 첫 촛불집회가 있었던 날, 주최 측은 최대 200만 명의 시민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서울교통공사에서 밝힌 바로는 촛불집회가 열렸던 지난달 28일 오후 4시부터 자정까지 2·3호선 교대역과 2호선 서초역에서 하차한 사람은 모두 10만 2229명으로 집계됐다. 승차 인원은 10만 317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과거 2016년 말 '국정농단 촛불집회' 당시 광화문광장에서 처음으로 100만 명이 운집했을 때 주변 역 이용자가 60만 명이 급증한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집회 참가자를 최대 250만 명으로 잡은 주최 측의 입장은 억측인 것에 불과하다. 이런 억측을 사실 확인 없이 앵무새처럼 그대로 반복한 언론은 세력다툼에 가담한 것으로 생각해도 무방할 것이다.

이런 식의 정파성 저널리즘의 고리는 끊겨야 한다. 언론사의 이념적·정치적 성향에 따라 특정 후보 또는 특정 정당을 밀어주기 형태로 보도하지 말아야 한다. 이런 편파 보도야말로 객관적 반영이 불가능해지는 요인이기 때문이다.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언론은 극한 정치를 견디고 올바른 저널리즘의 형태를 유지해야 한다. 한남대학교 정치언론학과 유혜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