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주목받은 한일 화해와 세계평화 도모행사

-가정연합 '일본 효정문화축복페스티벌 나고야 대회' 6일 개최
- 한학자 총재, 평화세계 위해 '아시아·태평양 유니온' 창설 제안
- 한.일 양국 우호 지지자 4만명 모여 한일 화해와 평화 실현 결의

입력 2019-10-08 21:08   수정 2019-10-08 21:27

한일 평화 염원 행사 주목
일본 나고야시 아이치 국제전시장에서 지난 6일 열린 '효정문화축복페스티벌'에서 한일 간 화해와 세계평화를 바라는 한일 가정 청소년들의 문화공연 모습
한.일간 역사 인식문제가 무역분쟁으로 이어지면서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된 시기에 한일 결혼가정 중심으로 양국의 화해와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행사가 열려 주목 받았다.

일본 나고야시 아이치 국제전시장에서 지난 6일 열린 '일본 효정문화축복페스티벌 나고야 대회'가 그것이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하 가정연합)이 주최한 이 행사엔 정치·경제·종교계 주요인사 및 평화대사, 시민단체 대표, 가정연합 일본회원 등 한·일 우호 지지자 4만명이 참석해 양국의 관계 회복을 기원했다.

참가자들의 면면도 눈에 띠었다. 가정연합 한학자 총재를 비롯해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 켈빈 에드워드 펠릭스 도미니카 연방 가톨릭 추기경, 김규환 한국 국회의원과 조명철 전 국회의원, 정태익 한국외교협회 명예회장이 자리를 빛냈다. 일본의 전·현직 국회의원 22명과 전·현직 지방의원 150명도 행사장을 찾았다. 또 문선진 세계평화여성연합 수석부회장 부부, 문연아 천주평화연합(이하 UPF) 한국의장, 이기성 가정연합 한국회장, 도쿠노 에이지 가정연합 일본회장, 가지쿠리 마사요시 UPF 일본회장, 고토다 요시후미 가정연합 일본 3지구장 등 한·일 우호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해 한일의 화해 발전과 한미일 3국의 협력을 기원했다.

한학자 총재는 기조연설에서 "1960년부터 하늘의 자녀를 찾아주는 축복운동을 통해 세계 190여개국에 축복가정을 배출했다"면서 "평화세계를 위해 오늘 여러분 앞에서 '아시아·태평양 유니온' 창설을 제안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선 다양한 프로그램이 선보였다. 효정축복식을 비롯해 청년합창단의 공연, 1·2·3세대가 함께하는 삼세대합창단 공연, 한·일 가정 자녀들의 가족스피치, 7대 종교단체 대표 평화의 합수의식 및 고천문 낭독, 한학자 총재 기조연설, 한·일 우호를 위한 피스 로드 종주 완료식, 재팬 서밋 나고야선언 봉정, 리틀엔젤스 공연 등이 펼쳐졌다.

축사에 나선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은 "최근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교황청에서 교황을 만나 종교의 자유에 대해 대화를 나눴는데, 한학자 총재의 말씀과 평화활동은 교황청과 같은 내용의 말씀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동아시아 평화 정착과 한·일, 한·미·일 관계를 새롭게 조명하는 '일본 서밋 및 지도자회의'가 지난 5일 일본 나고야캐슬 호텔에서 한·미·일 정계 인사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평양 문명권시대 한·미·일 협력 전망'이란 주제로 열려 동아시아 평화 정착과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토론을 펼쳤다. 일본 나고야=김덕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