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갈고 닦은 노래·춤 실력 마음껏 뽐냈죠"

연무읍 병영문화예술축제 성료
노래자랑·디스코 타임 등 '호응'

입력 2019-10-10 08:54   수정 2019-10-10 23:09
신문게재 2019-10-11 16면

1
9일 한글날을 맞아 연무체육공원 앞 광장에서는 모처럼 연무읍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공연을 관람하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예스민예음인협회(회장 전일구)가 주최하고 논산시예인협회(회장 김홍규)가 주관한 ‘읍민과 함께하는 병영문화예술축제’가 지난 9일 오후 1시부터 연무체육공원에서 읍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거행됐다.

2
1부 행사는 김성기 사회로 내빈소개에 이어 논산예인협회 소속인 논산시원조두레풍물팀의 신명나는 공연을 시작으로 논산시 어린이태권도시범단의 멋진 공연, 시민즉석 노래자랑과 디스코타임, 예스민예음인협회 회원인 가수 남궁순옥, 또순이 아주메 등이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불렀다.

4
행사를 주최한 전일구 회장은 “이번 병영문화예술축제가 연무읍민들의 성원 속에 성황리에 잘 마쳐 앞으로 연무읍 최고의 축제로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며 노래 ‘심봤다’를 불러 큰 호응을 얻었다.

2부는 이주성 사회로 린다의 감미로운 색소폰 연주, 가수 미미걸스, 유동아, 한석영, 정우선, 라니, 철희 등이 자신의 히트곡을 불렀고, 마지막 무대는 밤안개로 유명한 83세 가수 현미가 무대에 올라 논산 공연은 처음이라며 알랑미 백미보다 현미라서 이렇게 지금까지 건강하게 무대에 서는 비결이라고 말해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7
이날 현미는 히트곡 밤안개를 시작으로 흥겨운 노래 등을 열창해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주최 측은 읍민들에게 차와 음료, 다과 등을 무료로 제공했고, 행사 중간 중간 경품추첨을 통해 자전거를 비롯해 쌀과 화장지 등 50여점의 푸짐한 경품을 관객들에게 제공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