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브리핑]국립대병원 사건사고 5년간 420건, 폭행·난동 최다

윤희진 기자

윤희진 기자

  • 승인 2019-10-10 10:48
  • 수정 2019-10-10 10:48
국립대병원에서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병원사고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찬열 의원이 국립대병원 10곳으로부터 제출받은 '폭행·난동 등 국립대병원 사건·사고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모두 420건이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폭행과 난동이 367건으로 87.4%를 차지해 압도적 많았고, 절도와 도난 30건, 성추행 16건, 자살 7건의 등의 순이었다.

장소별로는 응급실이 247건으로 60%를 차지했고,, 진료실과 병동 123건, 장례식장 등 기타가 50건이었다.

기관별로는 서울대병원이 12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북대병원 57건, 강원대병원 50건, 부산대병원 41건, 충남대병원 32건 등의 순이었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