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녹색성장위원회,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 조기수립

온실가스 감축 및 수정된 목표 반영

입력 2019-10-11 11:40   수정 2019-10-11 11:40

녹색성장위원회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정욱 민간공동위원장이 주재한 제42차 회의를 주재하고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안)을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녹색성장위원회는 국가 저탄소 녹색성장과 관련된 주요 정책 및 계획과 그 이행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기 위한 국무총리 소속 위원회로서, 공동위원장 2명은 국무총리와 대통령이 위촉하는 사람이 되고, 위원장 2명을 포함하여 50명 이내의 정부·민간 위원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정부의 기후변화대응 정책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안)',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안)'을 심의·의결하고, 2020년 P4G 정상회의 개최 계획(안)을 보고받았습니다.

먼저,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은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5년마다 수립되는 기후변화대응의 최상위 중장기 계획이다.

제1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지난 2016년말 수립했으나,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서 수정된 감축목표와 이행수단을 반영하기 위해 제2차 기본계획을 조기 수립하게 됐다.

이번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에서는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사회 구현이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전략으로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 ▲기후변화대응 기반 강화를 제시했다.

특히 범부처 이행점검·평가 체계가 강화됨에 따라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이행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유엔기후변화협약 의무 및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이행상황을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주기적으로 작성·제출하는 국가보고서 및 격년갱신보고서를 이날 심의했다.

내년 6월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2020년 P4G 정상회의 개최 계획(안)'을 논의했습니다.

P4G 정상회의는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국제적 연대기구이며, 한국 포함, 덴마크, 네덜란드, 베트남 등 12개 회원국 참여 중이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