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저탄소 녹색사회 구현위해 저탄소 사회로 전환”

녹색성장위원회,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안) 등 심의.의결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안) 국무회의 심의거쳐 최종 확정

입력 2019-10-11 11:56   수정 2019-10-11 11:57

정부가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사회 구현을 위해 저탄소 사회로 전환하고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과 기후변화대응 기반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정욱 민간공동위원장의 주재로 제42차 녹색성장위원회를 열고 환경부로부터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안),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안)을 심의·의결한데 이어 2020년 P4G 정상회의 개최 계획(안)을 보고받았다.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안)과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안)은 정부의 기후변화대응 정책의 중요한 이정표다.

이 자리에서 환경부는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통해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사회 구현'이란 비전을 설정하고, 이의 달성을 위한 핵심 전략으로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과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 기후변화대응 기반 강화를 제시했다.

핵심 전략별 중점 추진과제로는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8대 부문 대책을 추진하고, 국가목표에 상응한 배출허용총량 할당 및 기업 책임 강화, 신속하고 투명한 범부처의 이행점검·평가 체계 구축 내용을 담고 있다.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 일환으로 5대 부문(국토·물·생태계·농수산·건강) 기후변화 적응력을 제고하고 기후변화 감시·예측 고도화 및 적응평가 강화, 모든 부문·주체의 기후변화 적응 주류화를 실현하기로 했다.

기후변화대응 기반 강화를 위해 기후변화대응 신기술·신시장 육성으로 미래시장 창출, 국격에 맞는 신 기후체제 국제 협상 대응 및 국제협력 강화, 전 국민의 기후변화 인식 제고와 저탄소 생활문화 확산도 핵심 전략별 중점 추진과제에 담겼다.



특히, 범부처 이행점검·평가 체계가 강화됨에 따라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이행력이 제고될 전망이다.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안)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또, 환경부는 이 자리에서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안)을 보고했다.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안)에는 온실가스 통계,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정책, 녹색기술 추진 현황 등 우리나라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과 성과를 담고 있다.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안)은 제42차 녹색성장위원회 심의 결과를 반영해 연내 유엔기후변화협약에 공식 제출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 6월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2020년 P4G 정상회의 개최 계획(안)’도 논의됐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