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초록마을5단지.비래현대.도안아이파크 모범관리단지 선정

입력 2019-10-14 14:19   수정 2019-10-14 17:37
신문게재 2019-10-15 20면

대전시, 올해 공동주택 모범관리단지 3곳 인증패 수여
14일 오후 대전시청 시장실에서 올해 대전시 공동주택 모범관리단지로 선정된 아파트 3곳에 대한 인증패 수여식이 열린 가운데 허태정 시장과 단지 대표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올해 대전시 공동주택 모범관리단지로 초록마을5단지, 비래현대, 도안아이파크 아파트가 각각 선정됐다.

대전시는 14일 오후 시청 시장실에서 올해 대전시 공동주택 모범관리단지로 선정된 3곳의 아파트에 모범관리단지 인증패를 수여했다.

선정된 모범관리단지는 ▲서구 복수동 초록마을5단지 ▲서구 도안동 도안아이파크 ▲ 대덕구 비래동 비래현대 등 3곳이다.

'초록마을5단지아파트'는 공동체 활동과 연계한 재활용 및 에너지절약 분야에서, '도안아이파크아파트'는 사회봉사활동 등 공동체 활성화 분야에서, '비래현대아파트'는 주민이 참여한 노후 환경개선에서 각각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들 3곳 모범관리단지는 국토교통부에서 선정하는 공동주택 우수관리단지에 지난달 30일 추천됐으며, 이후 국토부가 서류심사와 현장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준열 시 주택정책과장은 "대전시 모범관리단지 입주민과 관리주체가 함께 많은 관심과 노력으로 공동주택 관리와 공동체 문화가 지속적으로 향상됐다"며 "앞으로도 모범관리단지 사례를 홍보 전파해 많은 단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 공동주택 모범관리단지는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외부 평가위원이 서류 및 현장방문을 통해 선정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