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유일한 인권 교육장 폐쇄… 대체부지 찾기에 난항

1억 3천여만 원 투자… 3년 만에 철거
대전인권위 교육장에서 임시로 진행

입력 2019-10-15 14:55   수정 2019-10-15 17:22
신문게재 2019-10-16 5면

구봉산홀
대전인권체험관이 있던 구 충남도청 별관 구봉산홀.
대전시가 연간 수천 명이 찾는 '대전인권체험관'을 폐관하고 대체 공간으로 66㎡(20평) 정도인 곳을 제시해 반발을 사고 있다.

대전시와 국가인권위원회는 MOU 협약을 맺고 지난 2016년 6월에 중구 대흥동 옛 충남도청 별관 구봉산홀에 '대전인권체험관'을 개관했다. 310㎡ 되는 공간에 전시관과 체험관을 나눠 조성하면서 1억 3000여만 원이 들어갔다. 공간은 대전시가 무료로 제공했고, 각종 설치비는 인권위가 부담했다.

인권체험관을 경험한 학생과 어린이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2016년 하반기를 시작으로 전시와 체험 이용자는 2016년 1013명, 2017년 3261명, 2018년엔 4354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였다.

그러나 2019년 7월을 끝으로 '대전인권체험관'은 임시로 서구 탄방동 KT 빌딩 내 대전인권위 교육장으로 이전했고, 인권위 교육이 없는 시간을 이용해 소규모 단위로 이뤄지고 있다. 기존의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은 전면 폐지됐다.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 일대를 소셜벤처 플랫폼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우면서 개관 3년만에 사실상 쫓겨난 것이다. 대전시는 이곳에 창업 아이디어, 체험·실습, 비즈니스가 융합된 전국 거점형 소셜 벤처 전용 창업 플랫폼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안내글
체험관 옆 게시판에 붙어 있는 체험관 이전 안내글.
대전인권위원회 관계자는 "대전인권체험관은 대전시민의 인권 관련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었다"면서 "현재 인권위 교육장에서 하는 교육은 임시방편에 불과해 체험관 자체를 폐쇄하려 했지만, 미리 교육을 신청한 분들이 많아 양해를 구하고 현재 장소에서 소규모 교육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의 활용 계획이 세워지면서 협약에 따라 유예기간을 두고 체험관 철거를 하게 됐다"면서 "교육청과 연계해 폐교나 다른 대체할 공간을 찾아보고 있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마땅한 곳을 찾기 쉽지 않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