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역사 민원센터 지지부진...기관간 이견 때문?

공사, 넓게 보면 고객 편의 시설 vs 공단, 상업시설로 인한 역 내 혼잡 우려
더 혼잡한 수원역에는 민원센터 조성... 형평성 논란도

입력 2019-10-17 15:29   수정 2019-10-17 17:57
신문게재 2019-10-18 6면

대전역


<속보>= 대전 동구가 추진 중인 '대전역사 내 종합민원센터' 설치가 더딘 가운데, 한국철도공사와 철도시설공단 간 의견조율 실패가 원인으로 지목됐다.

17일 동구와 공사, 공단에 따르면 대전 동구가 추진 중인 대전역 내 종합민원센터 설치는 상업시설이 포함돼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불승인한 상태다.

역사 내에 설치된 민원센터는 하루 평균 5만 명이 대전역을 이용함에 따라 유동인구가 많은 역내에 민원센터를 설치함으로써 행정 편의를 높이기 위해 동구에서 계획됐다.

구는 지난해 8월 역사 내 민원센터 조성 추진을 위해 공사에 사업 협의를 요청했다. 구가 제안한 내용에 공사는 상업시설을 포함해 승인 요청을 올린 것이다. 상업시설은 민원센터 옆에 조성돼 제과랑 북카페, 청춘카페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철도공사 관계자는 "위치상 민원센터만 조성되면 미관상 보기 좋지 않다"며 "카페 등의 매장은 넓게 보면 고객 편의 시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역사 관리 주최인 공단에서 반대하고 나섰다. 공단 측은 센터 옆에 조성되는 상업시설로 인해 역사 내 혼잡도가 더 심해질 수 있다는 이유로 사업을 반대하고 있다.



주민 편의를 위해 추진 중인 동구는 답답한 실정이다. 공사 조건에 맞춰 사업을 추진하자 이번에는 공단이 공사 기준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역사 내 민원센터 조성에 대한 형평성 논란도 제기된다. 철도 역사 내 민원센터 조성은 대전시가 처음이 아니다. 수원역에는 이미 경기도청 민원센터가 운영 중이다. 경기도청 민원센터에 따르면 수원역은 하루 평균 약 30만 명이 이용한다. 센터는 하루 평균 약 400명이 방문한다.

설치 당시 협의 하는데 별문제가 없었다. 경기도 민원센터 관계자는 "역을 이용하시는 분들이나, 역 주위 교통이 잘 돼 있어 많은 분들이 찾고 있다"며 "도청에서도 볼 수 있는 업무들이지만, 접근성이 좋아 연로하신 분들처럼 이동이 편리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시민들도 역 내 민원센터 설치 반대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대전역을 이용하던 직장인 A 씨는 "출장이 잦아 대전역을 자주 이용하는데 민원센터가 생기면 굳이 시간을 내 주민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좋을 것 같다"며 "대전 역사 안에 상업시설이 많은데 민원센터 옆에 붙어 있다고 해서 설치가 지연되는 건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