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르포] 낯부끄러운 性의 도시, 대전 유성

한 낮에도 성행하는 성매매
사이트 내 유성구에만 45명
대전경찰청 "현실적으로 단속 어렵다"

입력 2019-10-19 18:57   수정 2019-10-20 13:11
신문게재 2019-10-21 6면

"잘 모르는구나. 유성은 오래전부터 유흥이 유명했어요"

대전 유성구 봉명동 부근에는 한낮에도 성매매가 성행하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 2시, 성매매 연계 사이트에 게시된 연락처로 전화를 하자 해당 업소 실장이 응대했고 그는 "주간에도 아가씨들이 항시 대기하고 있다"며 바로 성매매가 가능하다고 했다.

해당 사이트는 본보에서 9월에 보도했던 사이트다. 한 달이 지나도록 사이트는 그대로 운영되고 있었다.

전화를 끊자마자 몇 분 지나지 않아 문자를 한 개 받았다. 가격과 상세한 주소가 적힌 문자였고 명시된 주소는 유성온천역에서 걸어서 12분 되는 거리였다.

유성 성매매 문자
해당 장소에 도착한 후 다시 전화를 걸었다. 실장은 "도착한 장소에서 우측으로 두 번째 있는 00건물이 보이시느냐"며 "3분 뒤에 그 건물 4XX호로 가면 된다"고 말했다.

그의 얘기를 듣고 도착한 건물은 무인텔이었다. CCTV가 층마다 전부 설치된 건물로 해당 무인텔 부근에도 비슷한 숙박업소가 많이 보였다.

전달받은 호수로 들어가자 샤워가운만 걸치고 있는 반나체의 여성을 만날 수 있었다. 내부는 붉은 조명으로 실내를 비쳤고, 8년 전부터 대전에 거주한 20대 중반의 해당 여성은 일을 시작한 지 2년 됐다고 했다.



단속에 대한 여부를 묻자, 여성은 "일한 지 2년 됐는데 단속 걸린 적 한 번도 없었다"며 "걸려도 다 방법이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여성은 성매매 단속 관련해서 전문적으로 알고 있었다. 오피스텔에는 최근 민원신고가 많이 들어와 운영이 어렵다는 점, 사이트에 후기를 남기는 사람 위주로 수사한다는 점등을 상세하게 파악하고 있었다.

유성구 부근이 원래 유흥이 발달했느냐는 질문에 여성은 "다른 지역 사람들도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며 "유성은 오래전부터 유흥이 유명한 도시였다"라고 말했다.

유성 성매매 현장
성매매가 성행하고 있는 유성구 봉명동의 숙박업소
영업은 주간과 야간으로 분류돼 운영되고 있었다. 주간부는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 근무하고, 야간부는 오후 8시부터 새벽 6시까지 근무한다고 했지만, 대부분의 근무자들이 유동적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여성은 주간부로 보통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한 타임당 한 시간씩 4타임 근무한다.

해당 사이트를 조사해본 결과, 같은 방식으로 성매매가 이뤄지는 곳은 유성구에만 4곳이었으며 파악한 업소에서 성매매가 가능한 여성 수는 모두 45명으로 확인됐다.

짧은 대화를 마치고 곧바로 유성경찰서 생활질서계로 향했다. 하지만 유성서에서는 성매매와 불법 게임장은 대전경찰청에서 담당한다는 말을 했다.

대전청 관계자는 "일반적인 사건은 단기간에 수사가 끝나는 경우가 많지만, 성매매 같은 경우는 잠복 취재 등 많은 시간과 인력이 필요하니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성매매 같은 경우 현재 형법상 현장 정황증거가 중요하게 작용하는데, 증거획득에 대한 어려움이 있어 구조적인 문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