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청 정치신인, 총선앞 "이름·얼굴 알려야 하는데…"

12월 17일까지 어깨띠 등 이름명시 불가 '볼멘소리'
현역 프리미엄에 가로막힐 수 밖에 없다고 하소연도

입력 2019-10-21 15:18   수정 2019-10-21 17:45
신문게재 2019-10-22 1면

총선
충청 정치 신인들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악전고투하고 있다.

현행 선거법에 따라 이름과 현수막 게재에 제한을 받는데 따른 볼멘소리가 커지는 것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정치신인들이 현직 프리미엄에 가로막히는 주된 원인이 된다며 하소연하고 있다.

21일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선거 예비후보등록일인 12월 17일 전까지 정당이나 후보자의 기관·단체·조직·시설은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금지한다. 간판과 현수막 등 광고물 게시 행위와 표시물 착용·배부 행위, 후보자 상징물 제작 금지 등이 포함된다. 또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추천, 반대하는 내용을 포함하거나 정당·후보자의 명칭과 성명을 나타내는 광고, 인사장, 사진, 인쇄물 등도 배포하면 안 된다. 이를 어기면 공직선거법 위반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이 같은 조항 탓에 정치 신인들은 자신의 이름 알리기가 어려워진다고 호소한다. 지역은 물론 여의도에서의 활약상으로 언론 등을 통해 이미 얼굴과 이름이 널리 알려진 현직 그림자에 가려질 수밖에 없다고 분통을 터트린다.

수도권에서 활동하다 지역구에 출마 의지를 밝힌 이들은 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다. 한 정치 신인은 "예비후보등록을 하고 나서는 그에 맞는 선거운동을 해도 되지만, 그 이전에 옷이나 피켓 등에 이름을 넣지 못하게 하면 지역민들은 누가 누군지 전혀 알 길이 없다"며 "현직에 있던 이들은 얼굴만 봐도 이름을 알 수 있을 정도인데, 첫 도전장을 내민 이들은 이름 알리기가 어려운 만큼, 차별성을 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총선이 6개월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60일이란 긴 시간 이름 알리기 어려워 시간에 제약을 받는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또 다른 정치 신인은 "상대 진영에서 혹여나 태클을 걸까 봐 현수막 등도 모두 떼어냈고, 광고와 옷 등에도 이름을 전혀 넣지 않고 있는데, 일일이 행사마다 돌아다니면서 이름을 알려야 하는 어려움도 분명 존재한다"며 "하루 24시간이 부족해 쪽잠을 자면서 이름 알리기를 하곤 있지만, 모든 곳을 하루에 다 돌 수 없는 만큼 이 시간은 첫 도전장을 내민 이들에겐 분명히 어려운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일찌감치 총선 출마 의지를 내비친 예정자들은 정책 알리기에 주력한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종전까진 자신의 이름 알리기에 전력투구했다면, 현재부터는 정책과 대응방안 등을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 총선 출마 예정자는 "선거사무실로 활용할 공간에 이름을 붙여놓을 수 없는 건 안타깝다"면서도 "정책에 대한 방향과 대책 등으로 이름 알리기보단 현실적으로 필요한 정책을 알리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