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유니클로 광고 논란'에 대전 입점 유니클로 '퇴출' 목소리

광고서 '일제강점기 조롱' 문제 제기
불매운동 기름 붓나, 비판 이어져
유니클로 입점 백화점에도 '불똥'

입력 2019-10-21 15:37   수정 2019-10-22 08:50
신문게재 2019-10-22 7면

유니
대전의 한 유니클로 매장.
일본 기업인 유니클로의 ‘위안부 폄훼 광고’ 논란이 커지면서 대전에 입점한 유니클로 매장이 철수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월부터 시작한 불매운동으로 매출 급감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또다시 물의를 일으키면서 국내 퇴출운동의 대상이 되고 있어서다.

유니클로 매장을 경쟁적으로 입점시킨 대전의 백화점들도 자칫 불똥이 백화점 전체로 튈까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니클로가 내건 광고가 위안부 할머니 모독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유니클로와 관련한 ‘핀셋’ 퇴출운동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해당 광고와 관련 유니클로 측은 논란이 된 광고를 19일 밤부터 송출을 중단했지만, 논란은 더 거세지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대전의 유니클로 매장은 초긴장하고 있다. 문을 닫고 철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 유니클로 매장은 8개로 ‘대전둔산점, 중앙로 대전 밀라노21점, 세이탄방점, 복합터미널 스마일마켓 대전점, 홈플러스 유성점, 롯데마트 대덕점, 롯데백화점 대전점, 세이백화점 대전점’ 등이 있다.



한 매장에 따르면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 이후 매출은 꾸준히 급감했다. 매장 관계자는 "유니클로 매출은 이달 들어서까지도 꾸준히 감소세"라며 "정확한 수치를 말할 수는 없지만, 감소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매출이 바닥까지 내려간 상황에서 이번 논란으로 퇴출에 대한 목소리까지 이어지고 있다.

직장인 김모(32) 씨는 "유니클로 불매운동을 꾸준히 해왔는데 이번 논란을 보면서 더 심각하게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 유니클로뿐 아니라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불매운동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유니클로 매장에 넓은 면적을 제공하면서 배려해준 대전의 백화점들은 노심초사하고 있다.

현재 롯데백화점엔 2층 426㎡(129평) 정도로 들어서 있고, 백화점세이엔 세이투 지하 1층에 660㎡(200평) 규모로 입점해 있다.

시민 박모(39) 씨는 "대전 내 백화점에서도 유니클로를 배려하는 게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며 "국민감정이 극단적으로 심한데, 언제까지 입점해 있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백화점 입장에선 속단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유니클로와의 계약이 아직 만료되지 않은 상황인 데다, 계약 조건이 있는 만큼 조치하기 쉽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규모와 관련해선 전국적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조건으로 유니클로가 입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불매운동이 확산돼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1인 시위를 하는 인원이 늘고 있다"며 "불매운동에 대한 퇴출 목소리가 커질 수 있는데, 국민 정서와 분위기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