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보문산 개발' 시각차 줄이기 관건..곤돌라.전망대는?

이번주 민관공동위원회 구성 마무리
다음달부터 본격 논의 시작
환경단체 곤돌라, 전망대 등 대규모 시설 설치 난색

입력 2019-10-21 16:10   수정 2019-10-21 16:30
신문게재 2019-10-22 1면

보문산성 올라가는길  (24)
현 보문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
대전 보문산 관광개발을 두고 대립각을 세우던 대전시와 시민·환경단체가 논의키로 합의한 가운데 '보문산 활성화' 방식에 대한 시각차 줄이기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특히 곤돌라로 계획된 보문산 관람시설 연계수단에 대한 대안 마련이 주요 쟁점으로 지목된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주중으로 시와 시민·환경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보문산 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민관공동위는 다음 달부터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해 계획 도출안을 만들 계획이다. 이르면 연내, 늦어도 내년 3월 안으로는 마무리할 전망이다.

시는 당초 발표한 '보문산 관광개발 안'을 재검토 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시민·환경단체, 전문가 등이 제안하는 여러 대안이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보문산 개발은 민선4기 '보문산 뉴 그린파크 프로젝트'와 민선5기 '보문산 종합관광개발', 민선6기 '제6차 대전권관광개발계획' 등 10여 년 전부터 지속 시도됐다.

하지만 경제성과 사업성 부족, 자연환경 훼손 가능성 등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번번이 좌절됐다.

최근 시는 2024년 신축할 예정인 베이스볼 드림파크, 리모델링이 추진되는 오월드와 연계해 보문산 일원을 온 가족이 함께 찾는 도시여행단지로 조성할 계획을 발표했다. 보문산 전망대와 곤돌라, 오월드 리뉴얼 등이 주요 계획이다.



하지만,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 발표 직후 환경단체를 비롯한 일부 시민들 사이에서 경제성과 환경파괴 등을 이유로 반대 목소리 내왔다. 결국 시는 당초 발표한 '관광개발 안'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민관공동위를 구성해 논의키로 했다.

시와 시민·환경단체는 '보문산 활성화'라는 큰 명제에는 의견 차가 없다.

다만, 활성화 방식에 대한 시각차는 크다. 이를 두고 민관공동위에서 첨예하게 논의될 전망이다.

시는 당 초 구상했던 전망대와 곤돌라 등 대규모 관광시설을 큰 틀로 세우고, 환경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가능성이 크다.

반면, 시민·환경단체는 보문산 자연생태계를 고려한 '활성화'에 주안점을 둘 전망이다. 시민·환경단체가 민관공동위 구성에 동의한 것도 기본 구상을 전면 철회하고, 시민이 원하는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최적 안을 만들기 위해서다. 더욱이 시민에게 직접 '활성화'에 대한 부분을 제안받아 이를 사업에 반영하자는 입장이다.

이경호 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대전시가 보문산 개발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것으로 알고 함께 논의키로 했다"면서 "전망대와 곤돌라 등 구시대적 발상으로는 보문산 활성화를 시킬 수 없다. 시민이 생각하는 활성화에 대해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시 관계자는 "보문산을 활성화하자는데 뜻을 같이한 만큼 앞으로 논의 과정이 중요하다"면서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 다양한 의견 수렴 과정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보문산 관광개발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