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노인 보행 사고 '당진시장 오거리'에서 다발

행안부, 2018년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 지역 분석
충남 26, 충북 16, 대전 4건 발생
충남 당진 읍내리 인근 다발 상위 지역

입력 2019-10-22 11:33   수정 2019-10-22 11:34

행정안전부
충청권에서 충남 당진시장 오거리 인근에서 노인 보행자 사고 발생이 제일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22일부터 29일까지 행안부, 경찰청, 지자체,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지난해 노인 보행자 교통 사고가 많이 발생한 지역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에 들어갔다.

이번 점검은 전체 보행 사망자 가운데 노인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2014년 48.1%에서 2016년 50.5%, 2018년 56.6%로 계속해서 늘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보행 사망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4년 40.1%, 2016년 39.9%, 2018년 39.3%로 평균 40% 수준이었다.

행안부는 지난해 7건 이상의 노인 보행자 관련 교통사고가 일어났거나, 노인 보행자 사망자가 2명 이상 발생한 전국 47개 지역을 우선 위험지역으로 선정해 현장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지난해 현장 점검 결과, 충청권에선 충남이 26건으로 제일 많았고, 충북 16건, 대전 4건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전 대덕구 송촌동 A 주유소 인근에선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하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점검단은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교통안전시설 진단, 위험 요인 등을 분석해 현장별로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개선방안은 해당 지자체에 전달되며 연말까지 개선을 권고하게 된다. 행안부는 지자체 예산이 부족할 경우 예산 지원도 할 계획이다.

한편, 행안부와 도로교통공단이 지난해 반경 200m 이내에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3건 이상이거나 사망사고가 2건 이상이었던 529개소 사고 2156건을 분석한 결과, 병원과 시장, 대중교통시설 주변에서 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노인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장소는 병원 주변이 654건(31%), 시장 주변 458건(21%), 역·터미널 주변 330건(15%), 경로당 등 노인시설 주변 304건(14%) 순이었다.

조상명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분석결과 노인들이 자주 다니는 병원이나 시장을 중심으로 사고가 많았다"며 "현장점검을 통해 구조적 문제는 없는지 살펴보고 신속한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