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24시 악취종합상황실' 이달 운영종료...추후대책은 없어

지난 6월부터 유성.대덕구와 합동운영 마무리
종료 이후 각 지자체별로 악취 민원 담당해...
주민, 이전으로 돌아가는 건 시가 해결 의지 없다는 것

입력 2019-10-23 14:33   수정 2019-10-23 17:23
신문게재 2019-10-24 5면

악취
지난 7월 대전 대덕구 목상동의 한 산업폐기물 사업장 앞에서 악취종합상황실 근무자(오른쪽)와 시민들로 구성된 송강환경교육협의회 회원들(왼쪽 두명)이 악취 측정 후 사업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중도일보DB


대전시와 자치구가 시범운영해온 '24시 악취종합상황실'이 이달 말 종료되는 가운데, 추후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보여주기식 행정'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행정기관들은 여름철 한시적이어서 운영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반면, 해당 지역 주민들은 근본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23일 대전시와 대덕·유성구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시범사업으로 운영해온 '24시 악취종합상황실'을 이달 말 종료할 계획이다. 이후부터는 각 지자체별로 악취 민원을 해결하게 된다.

시는 악취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여름철에 종합상황실을 운영한 것으로, 11월부터는 민원이 감소하기 때문에 각 지자체별로 담당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자치구도 비슷한 답을 내놨다. 합동 점검을 했던 경험을 토대로 각 구별로 운영해도 무리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대덕구 관계자는 "하절기에 악취 민원이 집중돼 시와 합동으로 실시했다"며 "각 구별로 나눠서 해도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24시 악취종합상황실'은 지난 6월부터 대덕·유성구와 합동으로 실시했다. 지난해 악취 민원은 1468건으로 유성구에 801건, 대덕구에 667건이다. 특히 더운 여름엔 악취가 심해져 신고가 몰려 이에 시와 지자체들은 여름에 급증하는 민원에 대처하기 위해 상황실 운영을 실시했다. 공무원 뿐만 아니라 민간 감시단체 역할도 더해졌다. 송강환경교육협의회, 목상동 주민환경 감시단, 북대전악취해결촉구 주민대책위원회 등 민간단체도 합동순찰을 진행했다.

시민들은 '24시 악취종합상황실' 운영 종료에 따른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상황실 운영 경험을 토대로 근본적인 악취 문제 해결을 위한 추가 대책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24시 악취종합상황실' 운영 종료 후 다시 이전대로 돌아가는 것은 시의 해결 의지가 없다고 느껴진다는 것이다.

북대전악취대책위원회 한 관계자는 "몇 달 동안 합동으로 운영한 악취종합상황실 경험을 토대로 지자체에서 관리할 것이 아니라, 시와 구가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추후 대책을 논의해야 할 때"라며 "시가 주도적으로 주민들의 악취 민원을 해결하려 하지 않고 각 지자체에서 관리하라고 하는 모습을 보니, 합동 운영한 상황실은 보여주기식이었구나 싶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악취종합상황실은 내년에도 계획이 있다"며 "악취 문제는 단기간에 해결되는 부분이 아니기에 그때그때 논의해 해결 방안을 찾는 것이 아니다. 현재는 지난해부터 계획한 해결 방안을 실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