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최신 영화순위] 11월 7일 한국 박스오피스 1위는?

입력 2019-11-07 10:27   수정 2019-11-07 10:27

최종이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제치고 1위를 재탈환했다.

영화 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에 따르면 11월 6일 관객 수 8만 7153명을 동원하면서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276만2281명이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꿈 많던 어린 시절과 자신감 넘치던 직장생활을 거치며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 3주차를 맞아 배우들의 연기 호흡을 담은 미공개 스틸이 공개되면서 인기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같은 날 8만660명을 추가하며 2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163만70명이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와 최첨단 기술력을 가진 터미네이터가 만나 새로운 운명이 격돌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지금까지 어느 액션 영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역동성 넘치는 장면과 차원이 다른 스케일을 보여주며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파워를 보여주면서 2주만에 200만 관객을 동원했다.



3위에는 '날씨의 아이'가 링크됐다. 같은 날 관객수 2만8009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수는 41만1020명이다.

영화 '날씨의 아이'는 가출해 도시로 온 소년이 하늘을 맑게 하는 소녀를 만나 펼치는 이야기다.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너의 이름은'을 연출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이다.

다만, 제2의 흥행 열풍을 기대했지만 결과는 전작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제작사와 배급사는 반일 정서 속에 일본 애니매이션을 개봉하는 것이 어려웠다며 이후 성적 부진에 대해 아쉬움을 보이고 있다.

이밖에도 영화 '말레피센트2', '조커', '가장 보통의 연애', '블랙머니', '신의 한 수:귀수편', '프렌드 존'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한세화 기자·유우희견습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