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현충원, 6·25전쟁 화살머리고지 전투영웅 안장식

-육군2사단 소속 고(故) 김기봉 이등중사, 66년 만에 영면
-9.19 군사합의 성과로 비무장지대 내에서 유해 발굴해 신원확인
-서욱 육군참모총장 “숭고한 애국심 본받아 평화 지켜

입력 2019-11-07 16:09   수정 2019-11-07 16:14

대전현충원 영면
올해 5월과 6월에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굴돼 신원이 확인된 고(故) 김기봉 이등중사의 유해가 66년 만에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영면에 들어간다.

남북은 지난해 9·19 군사합의를 통해 비무장지대의 시범적 남북 공동유해발굴에 합의해 비무장지대 내에서 우리 군이 기초 유해발굴을 할 수 있게 됐다.

육군은 고(故) 김기봉 이등중사 발굴 유해 안장식을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엄수했다. 이번 화살머리고지 전투영웅 안장식은 고(故) 박재권·남궁선 이등중사의 안장식에 이어 세 번째다.

안장식에는 유가족, 노규덕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 조경자 국방부 보건복지관, 장광선(소장) 2사단장을 비롯한 장병과 보훈단체 회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전투영웅의 영면을 추모했다.

1925년 11월 경상남도 거제시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1년 12월 13일 스물여섯 살의 나이에 입대했다. 그는 육군 제2보병사단에 소속돼 1952년 10월부터 11월까지 강원도 김화군 일대 저격능선 전투에 참전 후, 그해 겨울 철원지구로 이동해 1953년 2월까지 전투에 참여했다.

이후 1953년 6월 29일부터 시작된 중공군의 공격을 맞아 사단은 화살머리고지를 방어 전투를 했지만, 아쉽게도 김 이등중사는 전투가 끝나기 전인 7월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사했다.

고인의 유해는 지난 5월 22일, 화살머리고지 내 전투 현장에서 머리뼈가 먼저 발견됐으며 이후 발굴지역 확장을 통해 6월 13일 완전 유해로 최종 수습됐다.



고인의 아들 김종규 씨는 "아버지의 유해를 찾아준 조국과 군에 감사드린다"며 "6·25전쟁 영웅들의 유해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많은 유가족에게도 좋은 소식이 전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육군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전투 영웅들을 잊지 않고 최고의 존경과 예우를 다해 육군 고유의 전사적 기풍을 진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