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민주당 대전시당 "한국당은 대통령 명패 훼손 사건 인정하고 사과하라"

입력 2019-11-08 10:57   수정 2019-11-08 11:06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추모 화환 명패 훼손 사건으로 약식기소된 자유한국당 관계자에게 당시 추태를 인정하고 국민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시당은 8일 논평을 내고, 지난 3월 22일 서해수호의 날 대전현충원에서 벌어진 '대통령·총리 화환 명판 훼손 사건'에 대해 검찰이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한국당 관계자를 약식 기소하자 "무책임하고 뻔뻔한 태도가 아니었으면 이렇게 오래 시간을 끌 일도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약식 기소는 검사가 정식 재판 대신 벌금형을 내려달라고 법원에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것을 뜻한다. 시당은 "수많은 목격자의 증언 등으로 행위자가 분명했음에도, 발뺌과 모르쇠, 물타기식 대응으로만 일관했던 한국당의 무책임하다"며 "당사자는 더 이상 사실 부인과 시간 끌기를 중단하고, 불순한 의도로 벌인 당시 추태를 인정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시 상황과 관련해 어려운 수사 여건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결론에 너무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는 사실은 매우 아쉽다"며 "한국당은 침소봉대하는 선동전과 무차별적 비난전을 중단하고, 민생과 지역 현안의 동반자로서 협력과 견제 역할에 대해 충실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약식기소된 한국당 관계자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인 지난 3월 22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앞에 세워져 있던 대통령 명의 추모 화환 명판을 떼어 화환 뒤편 땅바닥에 뒤집어 놓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국무총리 명의의 추모 화환 명판도 함께 제거됐으나, 특정되지 않았다. 명판 손상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 일행이 도착하기 직전 벌어졌다. 명판은 황 대표 일행이 이동한 후 제자리를 찾았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