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서비스업생산 늘었는데, 소매판매는 줄었다

통계청 3분기 시도별 동향 발표
충남, 서비스업생산 0.9%↑ 소매판매 2.3%↓
세종, 부동산 19% 증가, 대형마트 31% 증가

입력 2019-11-08 12:01   수정 2019-11-08 12:01

서비스업생산 증감률
전국 시도 3분기 서비스업생산 증감률 현황.<통계청 제공>
소매판매 증감률
전국 시도 3분기 소매판매 증감률 현황. <통계청 제공>
올 3분기 대전은 서비스업생산이 증가한 반면, 소매판매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생산 증가는 보건·사회복지와 과학기술, 정보통신 등 생산증가 기여가 컸으며, 소매판매 감소는 대형마트, 전문소매점 등의 감소가 영향을 줬다.

통계청이 발표한 ‘3분기 시도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대전 서비스업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 증가세는 전년동기보다 0.7%포인트 확대된 것이다. 보건·사회복지, 전문·과학·기술, 정보통신 등의 생산 증가가 주로 기여했다.

서비스업생산은 보건·사회복지(6.7%), 전문·과학·기술(1.9%), 정보통신(4.0%), 부동산(8.2%),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3.4%) 등에서 증가했으며, 교육(-4.2%), 숙박·음식점(-2.7%), 도소매(-0.8%) 등이 증가했다.

대전 소매판매는 전년동분기대비 2.5% 감소했다. 증가세는 전분기 보다 1.0%포인트 축소된 것이다.

승용차·연료소매점(1.7%), 백화점(2.0%)에서 증가했으나, 전문소매점(-4.9%), 대형마트(-8.5%) 등에서 감소했다.

충남의 경우 서비스업생산은 전년동분기대비 0.9% 증가했다. 증가세는 전분기 보다 0.3%포인트 확대됐다.



보건·사회복지(6.9%), 금융·보험(2.7%), 부동산(5.8%), 전문·과학·기술(2.9%), 운수·창고(1.0%) 등에서 증가했고, 도소매(-1.7%), 숙박·음식점(-2.5%),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2.8%) 등이 감소했다.

충남 소매판매는 전년동분기대비 2.3% 감소했다. 증가세는 전분기 보다 1.5%포인트 축소됐다.

승용차·연료소매점(1.1%)에서 증가했으나, 전문소매점(-7.3%), 대형마트(-5.4%) 등에서 감소한데 기인한다.

충북의 서비스업생산은 전년동분기대비 0.3% 감소했으며, 소매판매도 전년동분기대비 4.2% 줄었다.

세종은 서비스업생산은 전년 동분기 대비 부동산에서 18.5% 증가했으며, 소매판매는 대형마트와 승용차·연료소매점에서 전년동분기대비 각각 30.6%, 13.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세종시를 충남도에서 신규 분리(2018년 2분기)했는데, 빠른 도시성장과 표본조사의 한계를 고려해 일부 업종만 공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