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인도 위협하는 쓰레기더미, 여전히 '골칫덩이'

11월 11일 보행자의 날, 곳곳의 인도는 쓰레기를 위한 길
수시로 수거하지만 수많은 식당 쓰레기 전부 감당 '역부족'

입력 2019-11-10 10:28   수정 2019-11-11 11:12
신문게재 2019-11-11 5면

인도 쓰레기 더미 1
이른 아침에도 쓰레기 더미가 쌓인 서구의 식당가 인도
"매번 피해 가야 하고 악취도 심하니까 너무 불편해요"

한 주의 평일을 마무리하는 금요일 저녁, 서구 시청역 부근의 인도에는 곳곳에서 쓰레기더미가 쌓인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걸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쓰레기봉투가 인도를 점령하고 있어 길을 돌아가는 시민도 쉽게 찾을 수 있다.

두 다리를 연상시키는 보행자의 날(11월 11일)을 맞아 취재한 시청역 부근의 인도는 사람을 위한 길이 아닌 쓰레기를 위한 길이었다. 사람이 많이 몰리는 저녁 시간대뿐만 아니라 아침까지도 인도에는 쓰레기로 가득 찼다.

서구에 거주하는 강모(24) 씨는 "식당가 주변이 집 방향이라 항상 다니는 길이지만 매번 저녁마다 이러니 이제는 그러려니 한다"며 "특히 금요일이나 주말 저녁에는 지나다니질 못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특히 저녁 9시 이후에는 주변의 식당에서 하나둘 가지고 나오는 쓰레기봉투로 인해 30분 만에 인도 전체를 차지했다.

인도 쓰레기 더미 2
'이 곳은 쓰레기 배출장소가 아닙니다'라는 현수막이 있어도 쓰레기 봉투가 가득차 있다.
또한 해당 인도에서 10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또 다른 인도에는 '이곳은 쓰레기 배출장소가 아닙니다. 내 집 앞에 저녁 8시 이후 배출'이라고 쓰인 현수막이 걸려있다.

하지만 주변 식당가 종업원은 아무렇지 않게 쓰레기봉투를 던지고 유유히 사라진다. 'CCTV로 촬영 중'이라는 말을 무색케 했다.



식당 종사자들은 가게 내 쓰레기를 두면 냄새도 나고 공간도 많이 차지하니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이 입고 있다.

해당 인도에 30분가량 대기하자 '공무수행' 표기가 돼 있는 차량이 틈틈이 쓰레기를 수거해간다. 담당자는 몇 분 만에 쓰레기봉투를 전부 수거해가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쓰레기봉투가 쌓여 악순환이 반복되는 상황을 볼 수 있다.

구청 관계자는 "순식간에 쌓이는 쓰레기를 빨리 치울 수 있도록 수시로 돌고 있지만, 수거해야 하는 곳이 한두 곳이 아니라 많이 벅찬 상황"이라며 "특정 지역을 파악하고 민원을 빠짐없이 파악해 보행에 문제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