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기고문〕지문사전등록제, 이젠 선택이 아닌 필수

당진경찰서 면천파출소 순경 오주연

입력 2019-11-11 20:13   수정 2019-11-13 15:59

사본 -크기변환_순경 오주연 (1)
'지문등사전등록제'는 18세 미만의 지적장애인이나 치매환자, 아동이 길을 잃는 등의 상황을 대비해 경찰청 시스템에 미리 지문과 얼굴 사진, 인적 사항이나 특이사항 등을 등록해놓고 실종 시 신속하게 대상자를 찾아 보호자에게 인계하는 제도이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적장애인·치매환자·아동의 실종신고 접수 건수는 총 4만2992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2015년 3만6785건, 지난 2016년 3만8281건, 지난 2017년 3만8789건 보다 많은 수치이며 해가 갈수록 더욱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중 지적장애인의 실종신고 접수 건수는 8881건으로 지난 2014년 대비 6.86% 증가했으며 치매환자가 1만2131건으로 34.1%, 아동이 2만1980건으로 13.16% 증가했다.

또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어린 자녀를 둔 부모의 30% 정도는 아이를 잠깐이라도 잃어버린 경험이 있다는 것.

이러한 상황에서 지문이 사전 등록돼 있지 않은 실종 아동을 찾는 데 걸리는 시간은 94시간으로 4일 가까이 걸리는 반면 지문이 사전 등록돼 있는 실종 아동은 보호자에게 인계되기까지 평균 한 시간(약 46분)도 채 걸리지 않는 등 지문사전등록제는 현재 큰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이와 같이 소중한 우리 가족을 위한 지문등사전등록제!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임이 틀림없다.



지문사전등록제를 신청할 수 있는 방법은 네 가지가 있다.

하나, 안전Dream 사이트에 접속해 기본 정보 및 신체 특징, 사진 등을 입력 후 신청을 한 뒤 근처 지구대·파출소에 직접 방문하여 지문을 등록하면 된다.

둘, 휴대폰에 '안전Dream' 앱을 설치한 뒤 지문사전등록제를 신청하면 되고 지문 등록이 되는 휴대폰이라면 본인 인증 후 직접 지문을 등록할 수 있어 근처 지구대·파출소에 방문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셋, 가까운 지구대·파출소를 직접 방문해 신청하면 되며 수기로 신청서를 작성하고 사진 촬영 및 지문 등록을 하는 방법이 있으며 지문 등록 장치가 구비돼 있지 않아 위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지구대·파출소가 있을 수 있다.

이런 경우 가까운 지구대·파출소에 '지문사전등록제' 신청 가능 여부에 대해 전화 등으로 확인을 한 후 방문한다면 당신의 귀한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수 있다.

넷, 시설·행사장 등에서 진행되는 '현장 등록'이 있다. 현재 경찰에서는 유치원 등 다양한 시설이나 각종 지역 행사장을 방문해 지문 등록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어떤 시설이나 지역 행사장을 방문하였을 때 지문 사전 등록 서비스가 진행 중이라면 적극 활용해보는 건 어떨까?

현재까지 경찰청에 184만 명이 넘는 지적장애인·치매환자·아동의 지문이 사전 등록됐고 아울러 올해 충남지방경찰청에 접수된 지문 사전 등록 건수만 하더라도 1만4000여건 이상이다. 이런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는 소중한 가족을 위한 관심과 노력의 결과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