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고교 서열화 해소, 되돌릴 수 없는 국민합의 이룰 것"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대전KBS 라디오서 밝혀

입력 2019-11-11 20:40   수정 2019-11-11 20:40

최교진 당선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최근 교육부의 고교 체제개편에 대해 "공론화가 이뤄진다면 어느 정권에서도 손 댈 수 없는 합의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교진 교육감은 11일 오후 5시 10분 대전KBS 라디오 '5시N대세남'에 출연해 최근 교육부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 발표에 대해 입장을 설명했다.

최 교육감은 "이미 고등학교에서 서열화가 진행돼 서울과 경기 일부 일반고에서는 수업이 제대로 되지 않을 정도로 파행이 나타났고, 이게 대입까지 이어졌다"라며 "어느 학교에 진학하든 자기 진로에 맞는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이번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은 오히려 늦은 감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지난 7일 정책발표를 통해 자사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일반고로 전환하고 고교학점제를 전면도입하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때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모두 일반고로 전환하고, 교육과정 다양화 등 일반고의 교육역량을 강화해 고교학점제와 미래교육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게 골자다.

이와 관련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부회장인 최교진 교육감은 라디오를 통해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이 각자 재능을 살리는 교육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최 교육감은 "일반 고교에서 리더로서 성장할 아이들을 특별학교에 모아놔서 그 안에서 다시 서열이 생기고 우수한 학생들이 오히려 나빠지는 현상도 발생했다"라며 "미래교육은 한 줄 세우는 게 아니라 각자 재능을 살리는 교육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하향평준화 우려를 반박했다.



최교진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전국 시도 교육감과 함께 지난 7일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다만, 교육부의 정시 확대방침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피력하고 과거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 교육감은 "지난해 국민 공론화를 거쳐 수능의 입시 비중을 30%로 지켜냈는데, 대통령의 말씀으로 확대되는 게 아닌지 우려가 있었다"라며 "다행히 학생부종합전형을 과도하게 반영하는 서울 일부 학교에 관한 것이고 소통하겠다고 교육부가 발표해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정권에서 또다시 교육정책이 바뀔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최 교육감은 "내년부터 마이스터고를 시작으로 고교학점제가 시행되는데 이때 공론화되면 어떤 정권이 와도 함부로 건드리지 못하는 합의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교육감은 "학생부 종합전형을 통해 교육과정 자체가 협력수업이 되고 수업참여로 평가할 수 있는 발전과 변화를 맞았고, 수상경력 등 문제는 수정해왔다"라며 "문제가 있으면 수정해나가되 과거로 회귀하는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은 위험한 일이며, 정시전형 확대라는 급격한 방향선회가 아니라 문제를 보완하고 개선하며 토론해 교육의 본질을 지키는 게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