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지지부진 현안…충청 시·도지사 지지도 모두 중하위권

리얼미터 이시종47.5%(7위), 양승조 45.0%(10), 이춘희 43.8%(12), 허태정 37.3%(15)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관련법 상위임 계류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난항 반영된 듯

입력 2019-11-12 13:46   수정 2019-11-12 13:49

2019091001001085300046351
충청권 시·도지사 4명의 직무수행 긍정평가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모두 중하위권으로 집계돼 체면을 구겼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핵심현안의 지지부진한 상황과 무관치 않은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3일까지 9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 7000명 대상(시도별 1000명)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 수준 ±3.1%p)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시종 충북지사는 긍정평가 47.5%로 전월 조사 보다 한 단계 내려간 7위로 조사됐다. 양승조 충남지사(45%) 역시 전월 보다 한 순위 내린 10위, 이춘희 세종시장(43.8%)의 경우 전월과 같은 12위로 나왔다.

충청권 광역단체장 가운데 유일하게 긍정평가 30%대(37.3%)로 나온 허태정 대전시장은 전월보다 세 단계 하락한 15위로 하위권에 쳐졌다.

충청권 시·도지사 가운데 이시종 충북지사를 제외한 3명은 전국 평균 46.2%를 모두 밑돌았다.

이처럼 지역 광역단체장의 직무수행 만족도가 낮은 이유는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는 지역 현안이 부정적 영향을 끼쳤는 지적이다.



캡처
대전시와 충남도 숙원사업인 혁신도시 지정은 관련법 조차 해당 상임위에서 논의되지 못하고 계류 중이다. 얼마 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지역인재 우선채용과는 사뭇 다른 상황으로 총선 앞 다른 지역 정치권의 집중 견제마저 우려되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역시 마찬가지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제1야당 자유한국당이 발목을 잡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고 한국당이 민주당이 추진 의지가 없이 말부터 앞선다고 힐난한다. 하지만 정작 양당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근거법안인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논의테이블 조차 마련하지 않고 있어 충청인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여당 소속인 충청권 시·도지사 4명은 주기적으로 국회와 청와대를 찾아 현안관철을 촉구하고 있는데 이같은 정치 상황에 때문에 좀처럼 활로를 뚫지 못하고 있어 지지도 평가에서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전국적으로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64.1%의 긍정평가로 6개월 연속 1위에 올랐다. 이어 이용섭 광주시장(55.9%), 이철우 경북지사(54.7%), 권영진 대구시장(52.4%), 박원순 서울시장(49.6%)이 톱5를 형성했다.

다음으로는 원희룡 제주지사(49.2%) 6위로 나타났고 최문순 강원(47.4%), 이재명 경기지사(46.1%) 8~9위에 랭크됐다.

11위로는 송하진 전북지사(44.7%), 김경수 경남지사(43.3%)와 박남춘 인천시장(37.5%)은 각각 13~14위, 송철호 울산시장(33.5%)과 오거돈 부산시장(33.2%)의 경우 16~17위로 나왔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