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오늘(14일) 감기걸릴확률 '높음'... 수능한파 '옷 얇게 여러겹'

입력 2019-11-14 01:00   수정 2019-11-14 01:00

12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감기가능지수가 '높음'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수도권, 경상도 일부 지역에서는 이날 감기가능지수가 '매우 높음'까지 치솟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치뤄지는 이날 날씨는 대부분 맑겠으나 아침 기온에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수능 한파'가 찾아오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영상 7도로 전날(13일)보다 4~10도 가량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3~11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영하 3~영상 5도, 춘천 영하 4~영상 5도, 대전 1~8도, 대구 3~9도, 광주 5~9도, 부산 6~10도, 제주 12~13도로 큰 일교차가 예상되므로 옷차림에 신경써야겠다.

 

수능생들의 경우 두꺼운 외투를 준비하되 고사장에 입실한 뒤에는 따뜻한 실내에서 더울 수 있기 때문에 얇은 옷을 여러겹 입는 것이 좋겠다. 일정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 얇은 내의, 티셔츠, 얇은 점퍼나 가디건 등을 입고 더울 때 마다 한 겹씩 벗거나 입는 식으로 대비하면 되겠다.

 

이날 이른 출근길에 나서는 회사원들 역시 옷차림에 신경쓰자. 따뜻한 음료를 자주 섭취하고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해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자. 바깥 외출 후에는 손과 발을 올바른 방법으로 세척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인 이날 전국의 관공서, 공공기관 등은 시험 시간대 교통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출근시간을 1시간 늦췄다. 각 지자체에서는 수능일 긴급상황을 대비해 각종 편의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니 당황하지 말고 이용바란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