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덕특구 출연연·연구소 사고 잇따라 '안전불감증' 심각

국방과학연구소 폭발사고 1명 사망 6명 부상
지난해 한전원자력연료, 한화 대전공장도 폭발
폭발뿐 아니라 화재, 가스누출 사고도 발생

입력 2019-11-13 17:34   수정 2019-11-14 09:38
신문게재 2019-11-14 5면

정문
국방과학연구소 정문. 사진=이현제 기자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연구소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불감증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연구시설이 밀집돼 있어 화재를 비롯한 각종 안전사고는 대형 사고로 번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실험 도중 사고가 발생할 경우 초동대처가 불가능할 수도 있고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13일 오후 4시 24분께 대전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어떤 실험을 하고 있었는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연연과 국책연구소가 밀집한 유성구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5월엔 한전원자력연료에선 원자력연료 집진기 폭발사고로 6명이 부상을 당했다. 같은 달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도 폭발로 2명이 숨지고 3명이 전신에 화상을 입었다. 또 4명은 신체 일부에 화상을 입었다.

화재, 가스누출 등의 사고도 일어났다.



지난 1일엔 대전시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응용공학동 실험실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당시 실험실에 있던 학교 관계자 3명이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지난 5월 24일에도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지캠퍼스 행정동 건물 사무실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소방관 2명은 손등에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았다.

지난해 10월 대전 유성구 한국화학연구원 내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용하지 않는 폐시약병을 모아 둔 저장소에서 발생한 불은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같은 날 오전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한 실험실에서 유독물질인 염소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났다.

이처럼 출연연 안전사고는 해마다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올해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출연연의 안전 환경 관리자 전담인력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7배 증원했음에도 안전사고는 여전했다. 출연연의 안전환경 관리자는 2015년 3명, 2016년 13명, 2017년 21명으로 증가했지만, 출연연의 안전사고는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9월) 63건에 달했고, 화상과 창상 사고는 각각 15건씩 발생했다. 조훈희·이현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