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국원제력통제기술원, 원자력 사이버보안 국제훈련과정 성료

실습형 사이버보안 훈련과정… 아시아 최초 개최

입력 2019-11-15 17:23   수정 2019-11-15 17:23

ㅇ
IAEA 사이버보안 국제교육훈련과정에 참석한 각 기관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제공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이하 KINAC)은 지난 4일부터 2주간 국제핵안보교육훈련센터에서 진행한 'IAEA 사이버보안 국제훈련과정'을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과정은 사이버보안 기술과 규제 지식을 원전 도입·운영국에 공유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KINAC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개회식에는 IAEA 핵안보국장이 직접 참석해 이번 훈련과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KINAC과 IAEA는 이번 훈련과정에 사이버보안 규제 전문가를 포함해 30명의 강사를 투입했으며 헝가리, 우크라이나, 인도, 터키, 중국 등 전 세계 20개 국가의 규제기관, 원자력시설, 정부 관계자 30명이 참석했다. IAEA와 원자력시설 사이버보안에 대한 실습형 교육을 주관한 국가는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가 두 번째로 아시아 국가 중 최초다.

이번 과정은 이론 40%, 실습 60%로 구성돼 실습을 통한 실무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우리나라가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 결과물인 사이버보안 전용 시뮬레이터(Simulator)를 최초로 활용해 보다 실제적인 환경에서 훈련을 시행했다.

KINAC 이나영 교육훈련센터장은 "현재 원자력시설의 사이버보안에 대한 실습형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국가는 미국과 우리나라뿐"이라며 "앞으로도 KINAC의 전문성을 토대로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국제교육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