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서대전복합커뮤니티센터 어디에 짓나...중구-시 협의 난항

구, 연내 도시관리계획 변경용역 실시 계획
대전시 변경하는 데에 난색...추진 더뎌

입력 2019-11-18 10:07   수정 2019-11-18 17:50
신문게재 2019-11-19 2면

대전 중구청사 전경(2019-새버전)


대전 중구가 추진 중인 서대전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사업이 부지확보로 문제로 난항을 보이고 있다.

구는 올해까지 도시관리계획 변경용역을 실시해 내년부터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대전시가 도시관리계획을 변경하는 데에 난색을 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대전시와 중구에 따르면 서대전 복합커뮤니티센터를 건립할 부지로 서대전시민광장을 고려 중이다.

서대전 복합커뮤니티센터는 3500㎡ 면적으로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계획됐다. 해당 사업은 도청사 이전 등 도시 공동화에 따른 원도심 활성화와 서대전시민광장의 야외공연과 행사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소음 피해 예방에서 도입됐다.

해당 사업비는 모두 120억 원이다. 도시계획시설 해제와 용도지역 변경을 위한 용역비 예산은 확보한 상황이다. 중구는 도시계획시설 해제 및 용도지역 변경이 완료되면, 건립부지에 대한 토지의 무상사용·양여를 시에 요청하고 있다. 또 열악한 구 재정으로 인한 커뮤니티센터 건립예산 확보가 어려우니, 사업비의 일부 지원 지속 건의 중이다.

그러나 현재 서대전시민광장은 도시계획시설로 일반 주거지역 대지가 아니라 광장부지로 지정돼 있다. 대지가 광장부지이면 그 위에 활용할 수 있는 역할이 제한적이다.



이에 구는 도시계획시설의 광장이라는 용도를 일반지역으로 변경해 줄 것을 시에 지속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부지가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설립되기에 가장 적당한 위치라는 의견이다.

또 중구는 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1000명 이상 수용할 수 있는 공연장이 없다. 이에 구는 공연장 건립으로 주민화합과 공연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10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공연장은 서구에 4개, 유성구 2개, 동구 1개, 대덕구 1개다.

중구 관계자는 "예전 960석 규모의 시민회관이 2015년 3월 예술가의 집으로 바뀌면서 150석 규모의 공간만 남아 주민이 모이고 공연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없다"며 "대규모 행사나 공연을 하게 될 때면 중구가 아닌, 다른 구에 가서 실시해야 한다. 해당 커뮤니티센터가 설립되면 구민을 위한 오페라, 뮤지컬 등의 공연 사업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전시는 사업이 실행되기에 필요한 도시계획시설 해제 및 용도변경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해당 부지가 공원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광장의 원래 목적대로 유지돼야 한다는 의견이다. 또한 용도가 광장에서 변경되거나 해제가 된다면, 교통 악화 우려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해당 부지를 광장 기능으로서 조성한다는 조건으로 매입한 것"이라며 "그런 상황에서 용도를 변경하게 되면 다시 소송에 휘말리는 일도 무시할 수 없고, 여러 가지 부분을 고려했을 때 장기 과제로 두고 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