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지역대 총장선거 연구윤리 검증 철저히 해야

입력 2019-11-18 15:17   수정 2019-11-20 14:16
신문게재 2019-11-20 6면

충남대
지역대 두 곳이 총장선거를 8일 앞둔 가운데 후보자격 검증에 보다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충남대와 한남대는 오는 28일 새로운 총장을 선출한다. 한 대학을 대표하는 위치인 만큼 자격에 대해 더 꼼꼼한 검증이 필요하다. 각 대학은 후보자의 자질 검증을 위해 연구업적 등을 평가할 계획이다.

충남대는 현재 일곱 명의 총장임용후보자를 놓고 28일 선거를 실시, 두 명의 최종 후보자를 선출한 후 최근 5년간 연구실적 등을 검증한다. 표절 등 연구윤리와 저촉되지 않았는지 대학 연구윤리추천위원회에 의뢰해야 한다. 연구윤리추천위원회가 검증을 종료한 후 그 결과를 추천위원회에 통보한다. 추천위원회는 총장임용후보자 선정 규정 제2항에 따라 검증 결과에 대한 회의를 개최한다.

만약 총장임용후보자의 자질이 부족하다는 결과가 나올 경우, 재적 위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한다면 해당 총장임용후보자의 선정은 취소된 것으로 본다. 또, 추천위원회는 제3항의 선정취소 사유를 지체 없이 학내에 공고하고 총장에게 통보한다.

한남대 56주년기념관
한남대는 총장 후보를 추천하는 기준에 '학문적 소양'을 포함한다. 학문적 소양에는 학위, 업적, 논문, 저서 등을 평가한다. 한남대는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여섯 명의 후보를 검증했다. 연구진실성위원회는 교수 등을 포함해 8명의 인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19일 오후 6시부터 최종 회의를 진행했다.

다른 논문과 유사도가 어느 정도 되는지 프로그램을 활용해 검증을 한 후 유사도가 타 논문과 지나치게 높을 경우 원문 대조를 통해 정밀 검증 작업을 한다.

연구윤리규정에는 7가지 평가 항목이 있는데, 타인의 논문을 표절해서는 안 될 뿐 아니라 자신의 논문을 표절하는 것 또한 금지된다. 또, 논문 저자를 기록할 때 제 1저자, 제2저자, 교신저자 등 기여도에 따라 써야 하는데 이를 어길 경우도 규정에 어긋난다.



대학 구성원들은 연구 윤리 검증에 보다 까다로운 잣대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학문의 요람인 대학의 대표를 선출하는 과정에서 연구윤리 의식은 그 어떤 기준보다도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한 대학 관계자는 "논문 표절은 전국의 어느 대학이든지 커다란 문제가 된다. 국공립·사립을 막론하고 당연히 철저하게 검증을 해야 한다"며 "4년을 이끌어갈 리더를 선정하는 과정인 만큼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