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에 재도전 지원 전문기관 설립 추진

대전 실패혁신 캠퍼스 건립비 국회 예산 안에 담겨... 내년부터 구축 추진
실패 원인 분석한 맞춤형 컨트롤 타워 역할 담당
정부의 운영비 지원 풀어야할 과제

입력 2019-11-18 15:44   수정 2019-11-18 17:43
신문게재 2019-11-19 1면

대전시청2
국내에서 유일한 실패 원인 분석을 통한 재창업·재도전 지원 전문기관이 대전에 들어설 전망이다.

18일 대전시와 중소벤처기업부 등에 따르면 중기부는 2020년 예산안에 '대전 실패·혁신 캠퍼스(실패박물관) 건립'을 위한 구축비 4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대전시는 시비 20억원을 투입해 총 60억원의 사업비로 내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구축에 들어갈 계획이다.

대전 실패·혁신 캠퍼스는 유성구 '스타트업파크' 사업 부지 내 토지면적 605.9㎡, 2개동 각 4층, 건축연면적 1180㎡(전용면적 826㎡)에 조성된다. 체험, 큐레이팅, 실패 원인 분석, (재)창업자·기업인·학생 교육, 재창업·금융 및 신제품 분석 등 컨설팅, 재도전 프로그램 여계 시스템 구축 등 실패사례를 분석해 재창업·재도전을 지원하게 된다.

그동안 시는 실패박물관 조성 TF(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해 회의를 개최하고, 국회를 방문해 국립 조성 및 예산지원을 요청해 왔다. 이에 리모델링 구축비 40억원이 내년 중기부 예산에 반영됐다. 국회의 2020년 본예산 심사에만 통과되면 내년부터 구축에 들어가게 된다.

대전 실패·혁신 캠퍼스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지방선거 공약으로 당시에는 '실패박물관'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대전을 방문했을 당시 국립 '기업가정신 박물관' 건립을 약속하기도 했다.

그동안 사회적으로 창업 이후 발생할 문제에 대한 사전검증 및 실패 원인에 대한 공유·학습 기회부족 등으로 폐업의 악순환이 지속 되고 있다. 창업 3년째 이후 생존율은 41.5%다.

이에 실패하기까지의 경험과 노하우 등 축적된 역량을 재활용, 성공 가능성 제고 및 실패의 최소화 지원 시스템 및 물리적 공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실패 원인 연구·분석·환류, 교육·상담·컨설팅의 고도화 및 장기적 관점의 단계별 맞춤형 컨트롤타워 설립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통해 사회적으로 실패가 성공으로 이어진다는 창업문화 조성이 필요하다.



대전은 국토 중심의 지리적 우수성과, KAIST, 연구중심 국립대학, 정부출연연구소, 대기업연구소가 밀집해 우수 기술 스타트업이 다수 배출되고 있다. 또한, 대덕 특구 출연연의 축적된 R&D연계를 통해 기술기반 기업의 실패 원인 분석 및 보완이 가능하다. 이와함께 팁스타운, 스타트업파크, 창업성장캠퍼스 등 민간 주도의 권역별 창업플랫폼이 구축돼 있다. 특히 국내 유일의 실패원인분석 전문기관인 KAIST의 기업가정신연구센터와 중기부, 창업진흥원, 특허정보원 등 다수의 지원기관이 포진해 있다. 중기부가 대전에 실패·혁신 캠퍼스를 조성을 추진하는 이유다.

운영 지원에 대한 문제는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다. 건립 이후 연간 20억원 정도의 운영비가 필요한 것으로 추산된다. 대전뿐만아니라 창업에 재도전하는 전국의 허브기관 역할 수행을 담당하기 위해선 정부의 운영비 지원이 필요하다.

대전시 관계자는 "국회에서 예산이 확정되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건립에 들어갈 예정"이라면서 "차후 세부 운영방침에 대해선 중기부와 협의를 통해 보완된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