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소제호 프로젝트' 성공할까... 주민 소통 우선시돼야

입력 2019-11-18 15:49   수정 2019-11-19 08:17
신문게재 2019-11-19 6면

KakaoTalk_20191118_152932720
박한아 도시재생 전문법인 (주)소제호 대표가 18일 소제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최근 대전 소제동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시선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업체대표가 공식적으로 젠트리피케이션 등에 대한 설명에 나섰다.


도시재생 전문법인 소제호는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제호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박한아 대표는 "소제호 프로젝트는 지역 발전에 마중물을 붓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개발이 제한되거나 외면당하면서 슬럼화 되는 도시를 재개발해 사람들의 발길을 돌리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소제동에는 약 400여체의 집이 있는데, 이 중 150곳은 빈 집이다. 소제호는 지난 2017년부터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10채 정도 매입해 카페, 음식점 등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 시키고 있다.

하지만 젠트리피케이션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주)익선다다가 진행한 서울 종로구 익선동 도시재생 프로젝트는 임대료 상승 등 부작용을 유발하기도 했다. 소제동 역시 같은 아픔을 겪지는 않을지 우려감이 제기됐다.

소위 '소셜미디어 맛집'이라고 불리는 카페, 식당들이 늘어나면서 젊은 세대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 청년층의 관심을 이끄는 데는 성공했으나 지역주민까지 포용하지는 못했다는 시선도 있다.

소제동 주민 A 씨는 "이 곳에서 30년 가까이 살아왔지만, 재개발 얘기는 늘 진행이 지지부진했다"며 "젊은 세대들을 위한 프로젝트도 좋지만 주민들을 위한 활동이 우선시 되어야 하는 게 아닌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도시재생은 주민이 중심이 돼야 하는데, 노인 인구가 절대 다수인 소제동에 정작 노인을 위한 컨텐츠 보다는 2030 세대를 겨냥한 식당만 우후죽순 늘어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주민이 배제된 도시재생에는 한계가 있다는 해석이다.



박 대표는 "상가 임대차법이 개정돼 소제동에 입주하는 가게들은 10년까지 머무를 수 있어 구조적으로 젠트리피케이션이 차단된다"며 "소제호와 함께 활동하고 싶어하는 분들, 관사를 지키고 싶어하는 분들을 만나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