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의회, 본회의서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폐쇄 두고 '설전'

채계순 등 의원 17명 폐쇄 따른 도시재생 촉구 결의안 발의
김소연 "알맹이 없는 결의안" 비난의 화살 맹공 쏟아부어

입력 2019-11-19 15:08   수정 2019-11-19 17:35
신문게재 2019-11-20 4면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가 19일 서구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폐쇄를 둘러싸고 의원간 뜨거운 설전으로 후끈 달아올랐다. 채계순 의원(민주·비례)이 마권장외발매소 폐쇄에 따른 월평동 주변 지역 도시재생 이행 계획 수립 촉구 결의안을 긴급 발의하자, 그동안 해당 사안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던 김소연 의원(바른미래·서구6)이 이른바 '알맹이 없는 결의안'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선것이다.

대전시의회는 19일 제246회 제2차 정례회 2차 본희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과 올해 시·교육청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설명했다. 이날 본회의에선 채 의원이 전날 저녁 긴급발의한 대전마권장외발매소 폐쇄 결정에 따른 월평동 주변 지역 도시재생 이행계획 수립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채 의원은 "정부는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를 2021년 1분기까지 폐쇄할 것을 결정했다"며 "한국마사회는 정부 정책에 맞춰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폐쇄이행계획 로드맵을 준비해야 함에도 폐쇄 발표 이후 2년이 다 되도록 이행계획이나 로드맵은 발표하지 않고 존치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채 의원과 공동 발의한 의원 17명은 결의안을 통해 완전한 폐쇄를 이행과 마을재생방안을 포함한 마권장외발매소 폐쇄이행계획의 구체적인 로드맵을 시행해야 한다고 집행부인 대전시에 강력히 촉구했다.



김 의원은 구체적인 대안 없는 결의안이라며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1년이 넘도록 집행부에 해당 사안을 수차례 요구했음에도, 움직임이 없다 갑작스러운 결의안을 내자 불쾌함을 표했다.

또 해당 결의안이 공약사항을 위한 정치권의 열망인지 모르겠다고 맹공을 날렸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총선을 대비한 정치적 이용이라는 속내가 담겼다. 김 의원은 "폐쇄에 앞서 로드맵을 세워야 할 주체가 정확히 어디인지, 대전시민과 월평동 인근 상인 등의 여론이 정확히 모여졌는지 모르겠다"며 "대전시의회가 제정한 조례에 따라 월평동 교육환경개선 사업 등을 위해 매년 2억원이 넘는 돈을 지원했는데 어떻게 사용됐는지 모르겠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폐쇄가 16개월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전시나 국회의원이 200억원 세수 손실이나 주변 상권 파괴에 대한 대책은 없다"며 "대전시는 100억원이 넘는 용역비 중에 수년간 이 문제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이나 현황조사는 한 번도 안 했다는 점을 상기하고, 해결 주체가 누구인지 깨닫고 주도적으로 해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결의안은 재석 의원 21명 중 찬성 20명, 반대 0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으며, 시의회는 결의문을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여야 정당 등에 보낼 예정이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