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현충원, 11월의 현충인물 선정패 증정식

입력 2019-11-19 15:35   수정 2019-11-19 15:35

11월 현충인물
국립대전현충원(원장 임성현)은 11월의 현충인물로 선정된 '김해인 애국지사'의 유가족을 모시고, 19일 '이달의 현충인물' 선정패를 전달했다.

김해인 애국지사는 일제강점기 항일결사 '명랑클럽'을 조직해 신사참배 거부를 통해 식민통치에 항거하는 등 계몽활동으로 민족의식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이러한 활동으로 인해 일제치하 1942년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옥고를 치렀으며 정부에서는 김해인 애국지사의 공훈을 인정해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2006년 서거하신 김해인 애국지사는 현재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제3묘역에 안장돼 있다.

이 자리에서 임성현 국립대전현충원장은 김해인 애국지사의 유가족들에게 이달의 현충인물 선정취지 등을 설명하고 국가와 국민을 대신하여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