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금강벨트 '꿀잼매치' 수두룩…충청 총선1번지 부상하나

대전 중구 與 본선 보다 뜨거운 경선예고
대전 대덕 野 지도부 맞설 자객공천 주목
세종 1승 보다 큰 상징성 잠룡 출격 하나
공주부여청양 文대변인 vs 공격수 '맞짱'
청주상당 현역배지 3명 '스타워즈' 성사?

입력 2019-11-19 15:39   수정 2019-11-19 16:26
신문게재 2019-11-20 1면

2019092501002187200097631
차기총선이 4개월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금강벨트에서 전국적인 이목을 끄는 '꿀잼매치' 성사 여부에 정치권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아직 대진표가 완성되지 않았지만 지역구 상징성과 출마 예상 후보군, 여야 공천전략 등을 토대로 대전 중구와 대덕구, 세종시, 충남 공주부여청양, 충북 청주상당이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대전 중구는 전통적으로 충청권의 정치 1번지 답게 집권여당과 보수야권의 뜨거운 격돌이 예상된다. 현역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의 본선 진출이 유력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선 본선보다 치열한 예선이 예고된다. '수사권 독립군'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도전 의지가 분명한 가운데 인지도와 조직력에서 앞선 박용갑 중구청장이 전격 출마할 가능성이 여전하다. 권오철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과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과 송행수 지역위원장도 표밭을 다지고 있다.

대전 대덕구도 뜨겁다. 한국당 정책위의장인 정용기 의원 3선 도전이 유력한데 이를 막기 위해 여권에선 이른바 '자객공천'을 저울질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그 주인공으로 민주당은 최근 그와 정 의원 1대 1 가상대결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여당에선 또 이 지역 터줏대감인 박영순 전 대전시정무부시장과 박종래 지역위원장, 최동식 전 청와대 행정관도 뛰고 있어 섣불리 본선 진출자를 예측하긴 힘들다.

세종시에선 차기대선 잠룡급 출격 여부가 관심사다. 정부부처 3분의 2가 집적돼 있고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추진되는 등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면모를 갖춰가는 이곳에서의 승리는 단순한 1승을 넘어선 상징적 의미가 크다.

2019061901001741000074681
이 때문에 민주당에선 이낙연 총리 출격이 거론된다. 대권 주자 확장성을 키우기 위해선 캐스팅보트를 쥔 충청권에서 교두보 마련이 시급하기 때문이다.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름도 나온다. 험지출마론이 고개를 드는 한국당에선 황교안 대표 이름이 거론된다. 세종시 수정안에 맞서 충남지사직을 던진 이완구 전 총리 출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와 별도로 세종에선 송아영 한국당 세종시당위원장과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비례)도 지역주민과의 스킨십을 넓혀가고 있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에선 문재인 정부 '입'과 대여(對與) 공격수의 리턴매치가 유력하다. 민주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과 한국당 4선 정진석 의원이 주인공으로 20대 총선에선 정 의원이 3%p 가량 차이로 신승했다. 박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충청의 대표적 친문 인사다. 지역 대표 보수정객인 정 의원은 한국당 4대강 보파괴 저지 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등 대여공세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충북 청주상당에선 현역 배지 3명이 맞붙는 '스타워즈' 성사 여부가 촉각이다. 한국당 정우택 의원이 5선에 도전할 것으로 보이며 정의당에선 김종대 의원(비례)이 도전장을 내고 활동 중이다. 여기에 민주당에선 정작 본인은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도종환 의원(청주흥덕)이 당 총선전략 여부에 따라 이곳으로 옮겨 3선에 도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럴 경우 특정 지역구에서 현역 의원 3명이 맞붙는 좀처럼 보기 드문 대진표가 완성되는 셈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