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우리말OX] '안 되다'와 '안되다'... 차이를 아시나요?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 445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입력 2019-11-22 00:00   수정 2019-11-22 00:00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 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말에는 띄어쓰기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말이 있습니다. 몇 가지 알아볼까요?(6차)

1, '안 되다'와 '안되다'에 대하여
'안 되다'와 '안되다'는 뜻이 전혀 다릅니다.
부정을 나타내는 부사 '안'에 동사 '되다'를 써 '안 되다'로 쓰면 '되지 않다'란 뜻을 나타내기 때문에 띄어 써야 합니다.

그러나 '일, 현상, 물건 따위가 좋게 이루어지지 않다', '사람이 훌륭하게 되지 못하다', '일정한 수준이나 정도에 이르지 못하다', '섭섭하거나 가엾어 마음이 언짢다', '근심이나 병 따위로 얼굴이 많이 상하다'란 뜻을 나타낼 땐 '안되다'로 붙여 써야 합니다.

'안 되다'의 '안'은 '아니'라는 뜻의 부사이고 '되다'는 동사입니다. 그러나 '안되다'는 부가와 동사인 두 단어가 결합한 형태로 된 형용사입니다.

예) 여기에서 장사를 하면 안 돼. / 정치인은 자신이 뱉은 말을 어겨선 안 된다.
    여기에서는 장사가 안된다. / 대학에 떨어진 형이 정말 안됐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1049815332
게티 이미지 뱅크
♣ 재미있는 시 감상

아름다운 동행
             -大元 채 홍 정

세월 흘러 주름 잡힌 살갗이
우릴 슬프게 하더라도
지난날이 무척 아름다웠다고
이야기할 수 있길 바랍니다.

잠시 우울한 마음에
가만히 손 내밀어 줘
따스한 온기 가슴에 전한 느낌
우린 언제나 그러길 바랍니다.

아프지 않은지 궁금하여
지나는 바람 편에
소식 하나 전해줄 수 있는
정겨운 만남이길 바랍니다.

잊고 싶거나 잊히는 기억이 아닌
작은 것에도 미소 지을 수 있는
순박한 기억으로
남는 인연의 끈이길 바랍니다.

그대 나 멀리 있어 볼 수도
만날 수 없어도
그대의 따스한 가슴이
내 작은 가슴에 먼저였기에

그저 흔적만 봐도 미소 짓는
설렘이 뛰는 심장 그대로
소중한 아름다운 동행
오래도록 가길 바랍니다.

오늘도 눈 반짝이며
새벽빛 등에 업고
돌아올 가멸찬 사랑 위해 기도하렵니다.
인생은 함께 걸어야 멀리 갈 수 있기에
                    -고사성어 사전, 새 속담 사전, 익은말 큰 사전 저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