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황교안 단식 이틀째… 여야 공방 가열

황 "필사즉생 마음으로 단식투쟁"
민주 "민망한 생떼 정치 접어달라"

입력 2019-11-21 15:19   수정 2019-11-21 15:19

청와대 앞에서 단식하는 황교안 대표<YONHAP NO-246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이틀째 단식을 이어가면서 여야가 다시 강하게 충돌했다. 자유한국당은 황 대표의 단식 투쟁과 함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임박을 두고 정부를 강하게 압박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 단식을 '민망한 생떼 정치', '황제단식' 등 강도 높은 어휘로 비판하며 맞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청와대 앞 광장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황 대표는 전날 지소미아 종료 철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간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강행에 대해 "자해행위이자 국익 훼손 행위"라며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나라를 망가뜨리는 문재인 정권이 지소미아를 종료시키려는 날짜(23일 0시)가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국가 위기가 걱정돼 최대한의 투쟁을 더는 늦출 수 없었다"며 단식 투쟁에 돌입한 이유를 설명했다. 당 지도부도 지소미아 종료에 우려를 표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발언에서 "무조건 반일감정에 의해 이 협정을 파기하는 건 국익을 무시한 처사"라고 했고,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지소미아 파기로 인한 안보파국, 연쇄적인 경제파국, 그리고 선거법·공수처법이라고 하는 독재 악법으로 인한 정치파국이라는 하는 '삼각 파도'가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와 한국당을 향해 비난을 퍼부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의석 배분 개혁이 어떻게 자유민주주의의 위기인가, 황 대표의 단식은 속이 뻔히 보이는 정치꼼수"라며 "길거리에 뛰쳐나가는 것도 모자라 당내 입지를 위해 민생을 팽개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정기국회 회기만이라도 온전히 민생에 전념하도록 민망한 생떼 정치를 접어달라"고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30분마다 대표 건강 상태 체크, 대표 기상시가내 근무 철저, 취침에 방해아뇌도록 소음제어 등 당직자들을 '황제단식'에 강제동원하고 있다더라"며 "갑질 단식을 중단하라"고 말했다.

한국당이 반대하고 있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나서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이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진지한 협상을 하지 않으면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방해한다면 민주당은 국민 명령과 법 절차에 따라서 패스트트랙 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군소야당들도 호응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야당 대표가 국회에서 그 책임을 반분해야 할 일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며 단식을 하는, 이러한 비정상 정치에 난감하다"며 "국민들께서 황 대표의 단식을 당내 리더십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뜬금포 단식'이라고 말하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도 "황 대표는 지금 와서 뜬금없이 목숨 건 단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